2018년10월20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합천군, 친환경 무농약 여름사과 수확 2018-08-07 16:54

【에코저널=합천】합천군 가야면 가야친환경사과작목반 반장 김한기씨의 과수원에서는 올해 처음으로 친환경 여름사과를 수확했다.

가야친환경사과작목반은 작년에 유기과수재배 기술시범 국비사업 지원으로 친환경사과재배단지를 7ha 조성하여 올해로 벌써 3년째 무농약 사과재배에 도전하고 있다.

무농약 사과재배는 농약대신 병충해 방제를 위해 석회보르도액, 식물성오일, 목초액, EM(유용미생물) 등 유기농업자재를 구매해 사용하고 일부는 원료를 구해 직접 만들어 사용하는데 관행재배에 비해 더 부지런히 나무상태를 살피고 미리 예방하고 관리해야 한다.

친환경 사과재배는 여러 곳에서 시도는 많았으나 사과나무와 토양이 적응할 때까지 수확량 감소가 많아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포기하는 농가도 많다.

가야친환경사과작목반도 2년에 걸쳐 사과 수확을 거의 하지 못했다. 올해도 봄 동해피해, 여름 고온, 가뭄 등 어려움이 있었지만 여름 아오리 사과를 수확했다.

수확한 무농약 사과는 선별없이 ㎏당 5,600원에 전량 부산생태유아공동체에 출하 약정이 됐다. 가을에 수확할 부사도 관리를 잘해 전량 납품할 계획이다.

저농약 인증이 없어지면서 많은 과수농가가 관행으로 돌아갔지만 가야친환경사과작목반에서는 무농약재배로 방향을 잡았고 2년 후면 유기인증을 받을 예정이다.

작목반 관계자는 “힘난한 이 길을 선택한 이유는 ‘자연환경을 보호하면서 지속가능한 농사를 짓겠다’는 신념에서 시작했다”며 “우리나라 과일 또한 과잉생산으로 가격폭락사태가 많이 발생하므로 이제는 양보다는 질로 경쟁하는 친환경재배가 어쩔 수 없는 대안 농법”이라고 말한다.

조수일 합천군 농업기술센터소장은 “경상남도 친환경농산물 전략품목의 하나인 사과의 친환경 재배가 힘든 만큼 성공만 한다면 유기과수단지로서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 아낌없이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