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6월 23일  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AFACI 회원국에 한국 닭 유전체 분석기술 전수 2018-06-11 16:53
【에코저널=전주】농촌진흥청은 11일부터 15일까지 5일 간 한국-아시아농식품기술협력협의체[Asian Food and Agriculture Cooperation Initiative, 이하 아파시(AFACI)] 회원 나라를 대상으로 ‘가축유전자원 특성평가 국제 훈련’을 연다.

아파시는 아시아 지역 농업 문제 해결을 위해 농촌진흥청에서 기술 전수를 목적으로 구성한 다자간 협의체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14개 나라가 참여하며, 가축유전자원을 포함 13개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훈련에는 방글라데시, 부탄,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키르기스스탄, 라오스, 몽골, 네팔, 스리랑카, 태국, 베트남 등 아시아 11개 나라에서 12명이 참석한다.

국제축산연구소와 국내 대학 전문가를 초청해 ▲닭 유전자원의 특성 평가 현황 ▲닭 미토콘드리아 디엔에이(mtDNA)를 이용한 유전자 정보 분석 ▲나라별 시료의 생물학적 특성 평가 등을 이론과 실습으로 진행한다. 각 나라에서 필요로 하는 재래 닭의 유전적 특성 분석 기술을 전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창범 원장은 “나고야 의정서 발효 등 최근 세계적으로 각 나라가 보유한 가축유전자원의 특성을 밝히는 일은 매우 중요한 문제가 됐다”며 “우리나라의 발전된 분자유전학 기술이 각 나라의 현안을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고, 협력 관계가 지속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가축유전자원 유전 특성 분석 국제 훈련은 올해 두 번째다. 지난해에는 아시아 소 품종에 대한 유전적 관계 등을 분석하고, 결과를 공유했다. 참석자의 기술 습득 만족도가 매우 높았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