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1월 20일  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겨울철 양식생물 한파 피해 예방 ‘주의’ 2018-01-10 16:19
【에코저널=부산】국립수산과학원은 오늘부터 주말까지 강한 한파가 예상됨에 따라 양식생물 피해 예방을 위한 철저한 관리를 당부했다.

최근 한파로 우리나라 연안 수온이 서서히 낮아져 1월 9일 현재 서해안은 3.6∼5.3℃, 남해안은 5.7∼12.0℃로 평년대비 각각 0.4∼0.7℃의 저수온 경향을 보였다.

한파가 계속될 경우 서해와 남해 내만 및 연안을 중심으로 수온이 급격히 낮아질 것으로 예상되어 양식생물의 동사피해가 우려된다.

겨울철에는 낮은 수온으로 인해 양식생물은 사료 섭취량이 급격히 감소하고 생리 활성도 저하되면서 면역력이 떨어져 해상가두리 양식장의 돔류(돌돔, 감성돔, 참돔)와 쥐치, 축제식 양식장의 숭어 등이 폐사하는 사례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이 시기에는 사료 섭취량이 적고 소화력이 떨어져 적정량의 사료에 소화제, 비타민C, 비타민E 등의 면역강화 성분을 첨가해 공급하는 것이 양식생물의 건강도 향상에 도움이 된다.

저수온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육상 양식장에서는 보온 시설 강화 ▲해상가두리 양식장은 가두리망을 최대한 깊은 수심까지 연장 ▲축제식 양식장에서는 수위를 3m 이상 유지 ▲갯벌 패류 양식장은 패류채취를 중단하고 패류를 분산하여 관리하는 것이 좋다.

양식 어업인들은 국립수산과학원에서 제공하는 이상해황 속보와 실시간 수온정보(http://www.nifs.go.kr )를 수시로 확인해 한파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국립수산과학원 명정인 전략양식부장은 “동절기 한파에 의한 급격한 수온 저하는 양식생물의 폐사피해를 발생시킬 수 있으므로 양질의 사료공급과 건강관리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