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8월 17일  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지구의 날, ‘백핵무익 展’ 광화문 특별전 열려 2017-04-20 22:40
예술가 22명의 그려내는 원전 위험성·에너지전환

【에코저널=서울】4월 22일 ‘2017 지구의 날’을 맞아 ‘숨쉬는 지구, 백핵무익(百核無益) 展’ 특별전시회가 열린다.

이번 전시회는 2017 지구의 날 행사가 열리는 광화문 광장에서 진행되며, 국내외 22명 작가들의 29점 작품을 만날 수 있다. 백핵무익 展은 4월 11일부터 22일까지 환경운동연합, 성동문화재단, 한살림이 공동 주최하고 아름다운 재단이 지원해 소월아트홀 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 대해 기획자이자, 풍자만화가인 상명대 고경일 교수는 “원전에 대한 반대는 불확실한 미래의 공포로부터 벗어나고 싶다는 우리 모두의 요구”라며 “많은 사람들이 광장에서 목소리를 내듯이 예술가들은 압축된 이미지로 탈핵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에도 불구하고, 원전 확대 정책을 멈추지 않다. 지난해 경주 지진 발생 이후 원전에 대한 우려와 에너지전환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고 하지만 원전 인근지역 주민들만 극심한 불안과 피해를 느낄 뿐, 사회적인 관심과 제도적 대안 마련은 미흡한 상황이다.

작가들은 우리 사회에 핵의 위험에 대한 관심과 탈핵을 위한 다양한 실천을 촉구하는 데 공감하며, 재능기부로 이번 전시에 참여했다. 만화, 일러스트, 사진 등 다양한 장르의 시각예술을 통해 시민들이 ‘숨 쉬는 지구’, ‘탈핵’, ‘백핵무익’이라는 주제를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했다. 특별 전시회는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광화문광장 2017 지구의 날 행사장 부스에서 누구나 관람 가능하며, 무료다.

환경운동연합 회화나무 카페에서는 전날인 21일 저녁 7시에 이번 전시회에 참여한 작가들을 직접 만나서 탈핵의 이야기를 나누는 작가와의 밤도 진행될 예정이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