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0월 19일  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영동군 귀농부부, 친환경 ‘새싹삼’ 매출 ‘쑥쑥’ 2017-04-18 14:13

【에코저널=영동】충북 영동군 최초로 친환경 ‘새싹삼’을 재배하고 있는 귀농부부가 매출을 늘리며, 고소득에 도전하고 있다.

지난 2015년 대전에서 귀농한 영동군 매곡영동농장의 장시문(63)·정은순(58)씨 부부는 경력이 오래되지 않았지만 웰빙 채소인 ‘새싹삼’에 대한 애정과 재배기술은 베테랑 못지않다.

매곡영동농장에서는 특허받은 설비와 양질의 영양분을 이용해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친환경 새싹삼을 생산하고 있다.

새싹삼은 주로 약용으로 뿌리만 먹는 인삼, 산삼과는 달리 뿌리, 줄기, 잎까지 통째로 먹으며 독특하고 시원한 향이 입안에서 오래간다. 건강채소로 다양한 식재료로 활용되고 있다. 특히 잎에는 뿌리의 8∼9배 정도 되는 사포닌이 들어 있어 영양적 가치가 풍부하다.

또한 면역력증강과 피로회복을 비롯해 암예방, 항당뇨, 치매예방, 학습능력 촉진 등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장시문·정은순 부부는 비닐하우스 1동(약 500㎡)에서 새싹삼을 재배하기 시작했다. 1년근 묘삼을 심고 재배용기를 7단으로 쌓아 올려 자연광, 수경재배 방식으로 재배한다. 3개월 정도 키운 맛과 향이 우수한 새싹삼을 연중 수확한다.

선물용으로 큰 인기를 끌어 주로 블로그, 인터넷카페, 웹쇼핑몰의 주문을 받아 판매 중이다. 얼마 전부터는 영동, 김천 등지의 하나로마트에도 납품을 시작했다.

지난해 10만 뿌리 정도를 생산해 판매했다. 요즘은 웰빙 먹거리로 새롭게 대두되며 그 관심도가 높아져 소비가 점점 느는 추세다.

인삼, 산양삼 등 약재용 삼은 값이 비싸지만, 이 새싹삼은 50뿌리 기준 크기별로 ▲대(25∼30cm) 4만원 ▲중(17∼20cm) 3만원 ▲소(15cm 이하) 2만원 선이다.

영동군은 지난 2009년부터 신품목, 비주류 품목 발굴과 웰빙시대 다양한 소비패턴의 틈새시장 공략의 일환으로 농업인 새소득 개발을 지속 추진해 왔다. 이 농가에도 올해 새싹삼 재배 용기 제작에 2천만원을 보조했다. 지난해는 500만원의 예산으로 저온창고 설치를 지원해 안정적 생산체계를 갖추게 하며, 농가에 힘을 보탰다.

소규모 농가들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노력과 영동군의 체계적인 지원이 농업의 다양화·차별화를 이끌며 농촌사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장씨는 “새싹삼은 아직 대중화되지 않았지만 입소문을 타면서 점차 웰빙채소로 인기를 끌고 있다”며 “몸의 건강 뿐만 아니라 마음의 건강까지 챙기며 야채처럼 누구나 쉽게 먹을 수 있는 웰빙 음식으로 발전시키고 싶다”고 밝혔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