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4월 28일  금요일
   즐겨찾기 추가
   
  
 
 
 
 
 
 
 
 
 
 
 
기사검색
  

 
친환경 양식새우 최단기간(4개월) 생산 성공 2017-04-18 11:17
【에코저널=부산】국립수산과학원 서해수산연구소는 친환경 바이오플락양식을 이용해 양식새우 생산기간을 1개월 앞당겼다고 18일 밝혔다.

서해수산연구소에 따르면 지난해 친환경 바이오플락양식으로 1년 동안 총 4번에 걸쳐 살아있는 새우를 수확해 연중 새우양식을 가능하게 했다. 이번에는 실내 사육 시 평균 150일(5개월) 소요되는 양성기간을 124일(4개월) 만에 상품크기(21g)로 생산하는데 성공했다.


서해수산연구소 양식산업과는 바이오플락양식장의 사육수질을 보다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자체분리, 대량배양에 성공한 아질산분해세균을 이용해 아질산 농도를 효과적으로 낮춰 새우 성장을 앞당겼다.

기존 바이오플락기술을 이용한 양식장에서는 ‘물만들기’에 유기탄소원(당밀)을 이용해 암모니아를 제어했다. 이후 증가하는 아질산을 조절하기 위해서는 단순히 사료를 줄이는 방법밖에 없어 성장속도가 다소 지연됐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배양한 아질산분해세균을 통해 아질산 농도를 효과적으로 낮춰줌으로써 사료를 줄이지 않고 꾸준히 공급할 수 있어 4개월 만에 상품 크기의 양식새우 1.72톤을 생산했다.

서해수산연구소는 아질산분해세균을 대량배양해 민간양식장에 18개소(21톤)을 분양한 결과, 바이오플락 양식장 뿐 아니라 민물고기 양식장(동자개·황복)에서도 효과가 있어 해수뿐만 아니라 담수에서도 효과가 탁월한 것으로 증명됐다. 향후 실내 바이오플락 양식장은 물론 축제식 양식장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대량배양 및 무상분양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지난 4월 17일 태안에서 열린 수확행사 및 시식행사에는 어업인 및 유관기관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김종현 양식산업과장은 “앞으로도 양식어업인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아질산분해세균 이외에도 바이오플락 사육수 내 기능성 미생물들을 분리·보존하는 연구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계옥 기자 mgo@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