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2월02일목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빙그레, 한국ESG기준원 ESG 평가 4년 연속 통합 A등급 2022-11-28 11:00
【에코저널=서울】빙그레가 2022년 한국ESG기준원(KCGS)의 ESG 평가에서 4년 연속 통합 A등급을 획득했다.

한국ESG기준원은 올해 글로벌 기준 및 ESG 거버넌스를 중심으로 개편된 평가모형에 따라 975개 상장회사를 대상으로 환경(E), 사회(S), 지배구조(G) 수준을 평가했다. 빙그레는 4년 연속 통합 A등급을 획득했으며 세부적으로는 환경 A, 사회 A, 지배구조 B+ 등급을 받았다.

한편 빙그레는 ESG 평가 및 데이터 분석기관인 서스틴베스트의 ESG 평가에서는 2년 연속 최고 등급인 AA 등급을 획득했다. 서스틴베스트는 매년 1000여개 상장 기업에 대해 기업 규모별로 차등화된 기준에 따라 ESG 관리 수준을 평가해 등급을 발표한다.

빙그레는 환경을 생각해 제품 패키지와 생산 공정 개선을 통해 플라스틱 사용량 절감 및 탄소 배출 저감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대표 제품인 바나나맛우유의 용기 중량을 줄이고 용기 생산 과정 중 남는 플라스틱을 가공 후 재사용해 연간 4000톤의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 효과를 보이고 있다.

또한 떠먹는 발효유의 대명사 요플레는 2012년부터 컵 용기 경량화를 통해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였고 최근에는 요플레 오리지널의 플라스틱 뚜껑을 없앤 리뉴얼 제품을 선보였다. RTD(Ready to Drink) 커피 제품인 아카페라 심플리를 비롯해 맑은차 시리즈 등에 무라벨 패키지를 적용해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 있다.

빙그레는 이같은 친환경 역량을 인정받아 11월 15일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에서 진행된 제27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COP27)에서 친환경 우수사례를 발표했다. 한국관에서 ‘생활 분야 온실가스 감축 방안 및 정량화 우수사례 공유’라는 주제로 제품 패키지 및 생산 공정 개선을 통한 탄소 배출량 저감 사례와 자원순환 캠페인 사례 등을 소개했다.

빙그레는 “전 임직원들의 꾸준한 노력으로 올해 ESG 평가에서도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경영과 친환경 활동에 집중해 신뢰와 사랑을 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혔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