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2월02일목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한국제지, ‘TV조선 경영대상’ ESG경영 대상 수상 2022-11-25 20:06
【에코저널=서울】한국제지는 25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2 TV조선 경영대상’ ESG 경영 환경 부문에서 대상과 환경부장관상을 동시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고 밝혔다.

▲‘2022 TV조선 경영대상’ 시상식, 한국제지 ESG 경영 환경부문 대상·환경부장관상 동시 수상.

올해 9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TV조선이 주관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환경부,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중소벤처기업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동반성장위원회가 후원한다. 산·학·연(産·學·硏)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매년 엄정한 심사를 거쳐 기업, 기관, 경영인을 선정해 수상자를 선정한다.

한국제지는 국내 제지업계 최초로 체계적인 조림 사업을 시작하면서 1963년부터 경주, 여주 등지에 여의도 면적의 18배에 달하는 숲을 가꿔왔다. 2000년대 이후에는 △에너지 비용 절감 △탄소 배출량 줄이기 및 PCC 공장 건설 △잉여 스팀 사용 및 에너지 재활용 등 친환경 경영을 구축해 지구 환경 보전을 위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대규모 연구 개발 투자로 환경보호를 위한 친환경 제품을 개발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한국제지는 ‘그린실드(Green Shield)’라는 생분해·재활용이 가능한 종이 포장재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ESG 경영을 선언한 CGV, 롯데시네마, 현대백화점, 아워홈 등 대기업에 납품하며, 그동안의 노력과 결과를 인정받고 있다. 한국제지의 그린실드는 국내 제지 기업 최초로 친환경 코팅을 제지 공장 내 일관화 공정으로 적용해 상용화한 제품으로, 기준이 까다롭기로 유명한 미국과 유럽에서 각각 재활용, 생분해 인증을 받았다. 이 제품은 퇴비나 재활용 종이로 활용할 수 있는 친환경 리사이클링 소재로 자연에 흔적을 최소화한 선순환 구조를 만들면서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서 환경표지를 취득해 신뢰할 수 있는 제품임을 인정받았다.

식품 포장재는 ‘내수성’과 함께 기름 성분을 차단하는 ‘내유성’을 지녀야 해 플라스틱 코팅이 필수다. 일반적으로 종이 포장재는 재활용이 가능한 것으로 알고 있으나, 플라스틱 코팅이 된 제품은 재활용을 위해 별도 분리 후 해당 코팅을 벗겨내는 공정이 필수일 뿐만 아니라 단순 폐기 시에도 생분해가 되지 않는다. 기술과 비용 문제로 대부분 일반 쓰레기로 분류돼 폐기되고 있으며, 폐기 시에도 소각으로 대기 오염을 유발하며 땅에 묻어도 분해되지 않는다.

반면 한국제지의 친환경 포장재 그린실드는 기존 방식과는 다르게 코팅을 분리하는 별도 공정 없이 자연 상태에서 생분해 가능하다. 분리수거 때도 종이로 분류하면 종이 원료로 재사용도 가능한 완전한 친환경 제품으로, 국내외 인증 기관에서 식품 안전성 인증까지 받고 친환경 Barrier Coating 관련 국내 특허도 등록이 완료된 상태다.

한국제지 안재호 대표는 “앞으로도 친환경 기업으로서 가치를 높이는 동시에 고객들의 친환경 소비를 도울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