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2월02일목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해줌, 탄소중립 위한 RE100 이행 실적 역대 최대 2022-11-23 11:31
RE100 컨설팅 전년 대비 2배 증가


【에코저널=서울】에너지 IT기업 해줌(대표 권오현)이 2021년 RE100 서비스 출시 이후로 1년 6개월 만에 누적 컨설팅 150건을 돌파했다고 23일 밝혔다.

해줌에 따르면 2022년도 컨설팅 수는 약 100건으로 전년 대비 100%(2배) 증가했다. 제약사, 제조사, 건설사 등 글로벌 기업들과 국내 공공기관이 다수 참여하고 있다.

해줌은 RE100 컨설팅을 통해 국내 최초 온사이트 PPA(기업 유휴부지 내 투자자가 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해 전력을 직접 공급하는 형식)와 제3자 PPA(한전을 중개로 RE100 이행 기업과 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가 전력을 거래하는 형식)를 진행했다. 온사이트 PPA는 약 6MW, 연간 약 7700MWh 재생에너지 생산 및 3500ton의 탄소배출을 절감하고 있으며, 제3자 PPA는 약 3MW를 운영 관리하고 있다.

RE100은 사용하는 전력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국제 캠페인이다. 강제가 아닌 자발적 참여로 일종의 캠페인이라는 의미가 깊어 기업의 ESG 경영에 필수로 자리 잡게 됐다.

이런 흐름에 따라 해줌은 2021년부터 RE100 이행을 위한 컨설팅 서비스를 시작으로, 현재는 RE100 통합관리 플랫폼인 ‘해줌R’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해줌R은 기업과 시장의 특성을 고려하여 최적의 이행 수단을 제시하고, 목표 시점과 이행비용에 대한 시나리오까지 검토할 수 있다. 사업장별 실시간 전력 소비 현황을 통해 모니터링도 가능하며, RE100 목표관리와 온실가스 감축 효과까지 확인할 수 있다.

대부분의 기업은 RE100 이행뿐만 아니라 전기요금 절감에 대한 컨설팅까지 요청한다. 해줌은 1만여 개의 재생에너지 발전소 운영 경험과 IT기술을 통해 RE100 이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1만여 개의 수요관리 경험으로 기업의 전기요금 절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해줌은 두 가지 서비스를 통해 기업 맞춤형 컨설팅을 할 수 있는 국내 유일의 에너지 컨설팅 회사로 자리매김했다.

해줌 RE100 컨설팅 담당자는 “앞으로 더 많은 기업이 RE100을 선언할 것이고, 한정적인 재생에너지 자원에 대한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기업은 해줌R 분석을 통해 재생에너지 자원을 조기에 확보해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