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2월05일월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SK E&S, 국감 앞두고 ‘그린워싱’ 광고 수정 2022-09-28 09:24
환경부 행정지도 6개월 미루다 후속조치

【에코저널=서울】SK E&S(에스케이이엔에스)가 자사의 호주 해상 가스전 광고에 대해 지난 3월 환경부로부터 그린워싱(위장환경주의) 지적을 받고도 6개월 간 후속조치를 이행하지 않다가 최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 준비 과정에서 수정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서울 강서을·원내수석부대표)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에스케이이엔에스(주) 그린워싱 처리현황’ 및 SK E&S 측의 ‘바로사 가스전 관련 조치사항’ 자료 분석결과. 이같이 확인됐다.

SK E&S는 현재 호주 북부 바로사(Barossa) 지역에서 2025년 생산 개시를 목표로 가스전을 개발하고 있다. 해당 사업을 탄소포집 및 저장기술(CCS)을 통해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CO₂를 포집해 CO₂Free LNG 사업으로 개발하겠다고 밝히고, 지난해 3월 자사 홈페이지와 언론 보도자료, 유튜브 등을 통해 해당 가스전 LNG를 ‘탄소중립’, ‘CO₂ FREE’ 등으로 광고했다.

가스전 개발사업은 채굴 및 처리 과정에서의 온실가스 배출뿐만 아니라, 생산 가스의 액화 과정과 운송 및 최종 연소 과정에서도 온실가스 배출이 발생하기 때문에 SK E&S의 이러한 광고는 그린워싱(위장환경주의)이라는 지적을 받았고, 지난해 12월 환경단체 기후솔루션은 환경부에 ‘부당 표시·광고’ 혐의로 신고했다.

현행 ‘환경기술 및 환경산업 지원법’에 따르면 사업자의 부당한 환경성 표시·광고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지난 3월 24일 “친환경에 대한 소비자 인식 또는 이해를 왜곡시킬 우려가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명확한 실증자료를 가지고 사실관계를 소비자들에게 상세히 안내해야 한다”고 행정지도(권고)했다.

최근 진성준 의원의 확인 결과, SK E&S는 환경부의 행정지도에 대한 후속 조치를 이행하지 않은 채 왜곡된 보도자료와 동영상, 언론보도 등을 홈페이지 및 유튜브 채널에 그대로 노출하고 있었고, 환경부 또한 이에 대한 별도의 후속조치 이행 점검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진성준 의원실 제공)

이와 관련해 진성준 의원이 지난 22일 환경부에 후속조치 점검 결과를 요구하자 SK E&S 측은 다음날인 23일 ‘바로사 가스전 관련 조치사항’ 자료를 통해 ▲유튜브 중 오해의 소지가 있는 자막이 포함된 영상 삭제(2건), ▲자사 보도자료(2021년 3월 30일)의 ‘CO₂없는’, ‘CO₂Free LNG’ 표현을 ‘저탄소 LNG’로 수정 ▲포털사이트 뉴스 제목 및 본문 수정(5건) ▲영문 홈페이지 제목 및 본문 수정을 완료했다고 보고했다.

한편, SK E&S는 바로사 가스전 사업을 위해 △사업타당성 △CO₂저감방안 △현지 환경법률 △국제환경기준 등 준수 조건으로 한국수출입은행과 무역보험공사로부터 각각 4천억원씩의 공적금융 투자는 지난 5월 확정받은 바 있다.

진 의원은 “SK E&S가 행정지도 통보를 받고도 6개월이나 후속 조치를 미뤄온 것은 소비자를 기만하는 매우 부적절한 행태”라고 지적하며, “올해 국정감사에서 국내 에너지기업 등의 무분별한 그린워싱 실태를 살펴보고, 그린워싱에 대한 명확한 기준 수립과 제재 강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