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1월17일월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2021 환경산업 투자 콘퍼런스’ 코엑스서 개최 2021-11-30 11:25
【에코저널=서울】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유망 환경기업에 대한 민간 투자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11월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2021 환경산업 투자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이 행사는 투자협약 체결식, 환경기업 투자사례 발표, 1:1 투자 상담회로 진행되며, 환경기업 25개 사와 투자기관 15개 사 관계자들이 참석한다.

투자협약 체결식에서는 환경기업 3개 사와 국내 투자기관 3곳 간 총 18억 5천만원 규모의 투자협약이 이뤄진다.

재활용 플라스틱의 순도를 높이는 기술을 개발해 재활용 산업의 해결책을 제시한 주식회사 리플라는 인라이트벤처스(유)와,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식물성 대체 식품을 개발하는 주식회사 조인앤조인은 BNK벤처투자와, 폐기물을 활용해 원단과 의류를 만드는 리사이클 기업 ㈜쿨베어스는 엠와이소셜컴퍼니와 각각 투자협약을 체결한다.

이 기업들은 투자금을 활용해 기술의 사업화를 앞당기고 기업 경쟁력을 높이는데 집중할 예정이다.

이어서 환경산업에 대한 민간투자 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환경기업의 투자유치 전략 세미나, 환경기업 성공사례 소개, 기업과 투자 심사역 간 1:1 투자 상담회가 진행된다. 먼저 BNK벤처투자는 투자사 관점에서 투자 포인트를 소개하며 환경기업의 투자유치 전략수립을 지원한다.

주식회사 테라하임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중소환경기업 사업화 지원사업을 통해 환경기술 사업화에 성공한 점과 글로벌 투자 경진대회에서 수상한 경험 등의 성공사례를 소개한다.

또한 투자유치를 희망하는 환경기업과 투자기관 간 1:1 투자 상담회가 진행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이 상담이 향후 실제 투자로 이어질 수 있도록 후속 관리도 진행할 예정이다.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ESG 경영이 화두가 되면서 환경기업에 대한 투자기관의 관심도 증가하고 있다”며 “환경기업에 대한 민간투자가 활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투자 콘퍼런스와 현장 로드쇼 등 기업과 투자자가 직접 만나는 기회를 더욱 늘리겠다”고 밝혔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