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1월17일월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시민 선정 서울시 10대 정책 1위 ‘전기차보급’ 2021-11-29 10:30

【에코저널=서울】향후 10여 년간의 서울의 변화를 향한 마스터플랜, 비전2030을 토대로 시민들이 가장 기대하는 서울시 10대 정책 1위는 ‘전기차 보급·생활권 5분 충전망 구축’이다.

서울시가 11월 10일부터 24일까지 15일간 온라인을 통해 진행한 ‘비전2030, 시민이 기대하는 서울시 10대 정책’ 시민투표 결과, ‘전기차 보급·생활권 5분 충전망 구축’이 6298표(6.05%)를 받아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서울형 스마트 헬스케어’(6128표, 5.88%), ‘지하도로 시대 개막’(5996표, 5.76%), ‘6대 재개발 규제 혁파’(5165표, 4.96%), ‘1인가구 병원 안심동행’(5118표, 4.91%)이 그 뒤를 이었다.

시민이 기대하는 ‘서울시 10대 정책’ 선정 시민투표는 비전2030 이행을 위한 서울시의 주요 사업 30개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투표에 총 1만5440명이 참여했다.(참여자 1인당 최소 5개에서 최대 10개까지 선택 가능, 총 투표수 10만4160표)

투표 결과는 서울시 홈페이지(http://www.seoul.go.kr)를 방문하거나 서울시 엠보팅 투표페이지(https://mvoting.seoul.go.kr/63078)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 10대 정책’ 투표 결과를 분야별로 살펴보면, ①‘안심도시’ 6건(1,2,5,6,9,10위), ②‘글로벌 선도도시’ 2건(3,8위), ③‘상생도시 2건(4,7위)으로 10대 정책이 선정되어 시민들이 비전2030 미래상 중 안심도시 분야에 가장 큰 관심을 보이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이번 10대 정책 투표 결과를 요약해 보면, 시민들은 ‘안심’, ‘친환경’, ‘편의성’을 미래서울의 중요한 키워드로 인식한 것으로 보인다.

친환경 분야는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전기차 보급·생활권 5분 충전망 구축’, 1회용 생활쓰레기를 없애는 ‘1회용 플라스틱 10억 개 싹쓸이 프로젝트’, 석면제거로 안전한 교육환경을 조성하는 ‘석면없는 학교, 미래안심도시’ 등 시민들은 미래에도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는 도시 서울을 만들기 위한 정책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시민이 기대하는 서울시 정책 1위는 ‘온실가스·미세먼지 줄이는 전기차 보급·생활권 5분 충전망 구축’(6,298표, 6.05%)이다.

최근 기후 위기가 심각해지면서 전 세계가 수송부문 탄소중립을 위해 무공해 차량인 전기차 보급 확대 정책을 추진 중이며, 자동차 제작사의 내연기관차 생산중단 및 전기차로의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다.

서울시는 이러한 추세에 맞춰 빠르게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2025년까지 전기차 27만대 보급, 충전기 20만기를 설치해 전기차 시대를 선도해나갈 계획이다.

시민들의 전기차 구매 활성화를 위해 차종에 따라 2021년 기준으로 1천만원(승용차)에서 1억6천만원(버스)까지 보조금을 지급한다. 국가유공자, 장애인, 다자녀 가구 등 세부 조건 만족 시에는 보조금을 추가로 지급한다. 이외에도 취득세 등 세제지원(최대 660만원), 서울시 공영주차장 요금 50% 감면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주거지역, 공중이용시설 등 대상으로 콘센트형·완속충전기를 보급해 증가하는 충전수요에 대처하고 대로변 주요시설에는 급속 충전기를 설치해 긴급 충전수요에 대응하는 등 충전수요 맞춤형 생활충전 인프라를 선제적으로 구축해 전기차 수요창출 및 이용 편의를 개선해 나가고 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