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1월17일월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신한카드, 재생에너지 등 1천억 ESG 채권 발행 2021-11-24 11:20
【에코저널=서울】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친환경 차량 조기 확산을 통한 탄소 배출량 감소 및 환경친화적 활동을 위해 총 1천억원 규모의 ESG (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채권을 발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높은 신인도와 우수한 자산 건전성 기반 하에 3년 만기, 2.478% 금리로 발행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ESG 채권은 ▲재생에너지 ▲전기차 △고효율 에너지 등 친환경적인 사업 분야에 투자할 자금조달을 목적으로 발행한 그린본드이다. 조달된 자금은 전기차 등 친환경 차량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대상 저금리 금융 상품을 지원하는 등 탄소 배출 저감을 위한 프로그램에 활용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5월 800억원 규모의 그린본드를 발행해 친환경 차량 구매를 지원하고, 환경부 주관 K-EV100 무공해차 전환사업에도 참여해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자사 영업용 차량을 포함한 장기렌터카, 오토리스 차량까지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한다.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의 중장기 친환경 전략인 ‘제로 카본 드라이브(Zero Carbon Drive)’에 발맞춰 적극적인 금융 정책을 전개하고 있다.

이외에도 약 1조7000억원 규모의 ESG 채권을 발행해 저신용, 저소득층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ESG 채권 발행으로 친환경 개선을 위한 그린본드 발행의 지속성을 확보함과 동시에 금융을 통한 탄소 배출량 감소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칠 수 있게 됐다”며 “신한금융그룹의 ESG 슬로건 ‘Do the Right Thing for a Wonderful World (멋진 세상을 향한 올바른 실천)’에 기반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사회적 기업의 책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