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1월17일월요일
전문칼럼
   
  
 
 
 
 
 
 
 
 
 
 
 
기사검색
  

 
인도네시아 ‘그린뉴딜 상수도 사업’ 추진 본격화 2021-11-23 12:51
인도네시아 공공주택사업부와 협의의사록 체결

【에코저널=세종】환경부는 11월 24일 인도네시아 공공주택사업부 ‘인도네시아 덴파사르 지능형 물관리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협의의사록’을 비대면 서명 방식으로 체결한다.

‘협의의사록’은 양측이 협의한 사항을 기록한 문서다. 국제법상 효력은 없으나, 실질적으로 해당 협력 사업 시행에 기초가 되는 문서다.

환경부와 인도네시아 공공주택사업부는 2018년부터 2019년 6월까지 ‘덴파사르 지능형 물관리 종합계획(마스터플랜)’을 완료했다. 이를 바탕으로 올해부터 5년간 환경부 무상원조 사업으로 총사업비 53억원 규모의 지능형 물관리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이날 협의의사록에는 양국이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 사항을 규정한 과업 지시서를 비롯해 인도네시아의 식수에 대한 안전한 접근과 물 관련 시설을 강화하고 양국의 물관리 분야 협력관계를 도모하기 위한 사항이 채택된다.

사업대상지인 인도네시아 덴파사르는 2017년 기준 연간 3800만㎥의 수돗물을 생산하고 이중 2,300만㎥만이 유효수량으로 쓰여 40% 수준의 용수손실(Non-Revenue Water)이 발생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번 시범사업은 우리나라의 지능형 물관리 기술을 적용해 덴파사르의 용수손실량을 줄이고 상수도 보급률을 높여 효율적인 물관리를 달성하고, 지역 주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사업의 주요 내용은 ▲기존 상수도 체계 진단 ▲상수도 블록체계 구축, ▲노후 상수관로 개량 ▲상수도 시설 운영 기술지원이다.

환경부 손옥주 수자원정책관은 “기후변화로 인해 물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덴파사르는 인도네시아 대표적인 관광지인 발리섬을 대표하는 도시”라며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안정적인 상수도 공급 기반을 마련하고, 우리나라 물 기업의 해외 진출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