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7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국쉘석유, 업계 최대규모 탄소중립 프로그램 실행 2021-04-05 09:20

【에코저널=서울】한국쉘석유 주식회사(이하 ‘한국쉘’)이 쉘의 탄소중립(Carbon Neutral) 프로그램에 동참하고, 다양한 탄소중립 윤활유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활유 회사 쉘은 2050년까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업계 최대의 탄소중립 프로그램을 공개했다. 여기서의 ‘탄소중립’이란 쉘의 윤활유 원료 추출, 생산, 포장, 유통, 고객 사용 및 폐처리 등 제품 전 생애 주기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자연 생태계 보호 및 자연 기반 프로세스를 통해 상쇄한다는 의미다. 쉘은 이번 탄소중립 프로그램을 통해 연간 약 34만 대의 자동차가 배출하는 70만톤의 CO2e(CO2 환산톤; 온실가스를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한 값)을 상쇄할 계획이다.

카를로스 마우러(Carlos Maurer) 쉘 글로벌 커머셜 총괄사장은 “쉘은 2050년까지 탄소 배출 넷제로(Net Zero Emission) 에너지 사업을 달성한다는 확고한 목표를 가지고 있다. 세계를 선도하는 윤활유 공급사로서 고객들이 기후 변화에 대처하고 탄소 발자국(Net Carbon Footprint)을 줄이고자 하는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지속 가능한 솔루션 구현에 힘쓸 것”이라며 “이번 탄소중립 프로그램을 통해 고객들이 탄소 중립적인 방식으로 쉘의 우수한 제품 성능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쉘 또한 이번 탄소중립 프로그램에 동참해 이번 달부터 국내 고객에게 다양한 탄소중립 윤활유를 제공한다. 한국쉘의 탄소중립 포트폴리오에는 ▲승용차용 엔진 오일 ‘힐릭스 울트라 ECT C2/C3 0W-30’, ‘힐릭스 울트라 SP 0W-20’, ‘힐릭스 울트라 0W-40’ ▲상용차용 디젤 엔진 오일 ‘리무라 R6’, ‘리무라 울트라’ ▲산업용 합성 기어유 ‘오말라 S4 GX’, ‘오말라 S4 WE’ ▲풍력발전용 기어오일 ‘오말라 S5 윈드’ ▲생분해성 윤활유 ‘쉘 내추럴’ ▲에너지 저감형 유압 작동유 ‘텔라스 S4’ 등 다양한 제품이 포함된다. 특히 최고급 프리미엄 합성 엔진 오일인 ‘쉘 힐릭스 울트라 0W’는 한국쉘의 대표적인 탄소중립 윤활유로, 세계 최초 천연가스를 순도 99.5%의 기유로 전환시킴으로써 최대 3.0%의 연비 향상을 지원해 탄소 저감에 기여한다.

강진원 한국쉘 사장은 “이번 탄소중립 프로그램을 통해 인류와 지구가 공존하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여는 데에 동참할 수 있어 뜻깊다”며 “한국쉘은 ‘쉘 힐릭스 울트라 0W’를 비롯해 B2C에서부터 B2B까지 아우르는 다양한 탄소중립 윤활유를 통해 고객 만족도를 향상하는 것은 물론, 2050년 탄소중립 목표를 실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쉘의 탄소중립 프로그램과 자연 기반 솔루션(Nature-Based Solutions)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