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17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경기도 유통 홈베이킹 조리기구 유해금속 ‘안전’ 2021-03-30 13:28
【에코저널=수원】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경기도내 유통되는 ‘홈베이킹 조리기구’에 대한 유해금속 안전성을 조사한 결과, 모두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연구원은 코로나19로 집에서 빵을 만드는 사람들이 늘어났을 것으로 판단, 지난해 경기도내 대형마트와 홈베이킹 전문매장 등에서 홈베이킹 조리기구 69건을 대상으로 유해금속 안전성을 조사했다.

홈베이킹 조리기구는 빵틀, 유산지, 제빵 컵, 종이 포일, 실리콘몰드, 오븐용 유리 등이 있다. 조사 대상의 재질은 종이제 17건, 합성수지제 16건, 금속제 13건, 고무제 12건, 유리제 10건, 가공셀룰로스제 1건이다.

연구원은 식품용 기구 및 용기·포장 공전과 홈베이킹 조리 등의 실험 조건에서 유해금속 9종(납, 카드뮴, 알루미늄 등)이 용출되는 지를 실험했다. 또한 조리 기구 내 알루미늄 성분이 식품으로 옮겨지는지 확인하기 위해 시판용 머핀믹스로 실험했다.

조사결과, 실험 대상 모두 기준 규격에 적합해 홈베이킹 조리기구는 안전하게 관리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머핀 알루미늄의 위해도 평가(머핀 반죽 내 알루미늄은 제외)에서도 잠정주간섭취허용량(PTWI) 대비 0.09~0.86% 수준으로 낮게 나타났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이명진 식품의약품연구부장은 “이번 실험을 통해 홈베이킹 조리기구 안전에 대한 궁금증이 해소됐다”며 “도민들이 식품용 기구 및 용기·포장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안전성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