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1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안호영, 환경부 전기차 급속충전기 고장 잦아 2020-10-19 20:47
【에코저널=서울】환경부가 설치·운영 중인 전기차 급속충전기 고장 건수(2020년 8월 기준)가 해마다 1천 건이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안호영 의원(완주·진안·무주·장수, 사진)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20년 8월 기준 전기차 급속충전기 대수는 총 2896기가 설치·운영중에 있다. 전기차 급속충전기 고장 건수는 2018년 1088건, 2019년 1908건, 2020년 1792건으로 확인됐다.

지역별로는 제주도가 256건으로 제일 많았다. 이어 경상북도 213건, 충청북도 203건, 강원도 201건, 충청남도 168건, 전라남도 134건, 서울시 100건, 전라북도 96건, 충청북도 92건, 경상남도 89건, 울산시 50건, 인천시 44건, 대구시 41건, 대전시 40건, 부산시 31건, 광주시 24건, 세종시 10건 순으로 나타났다.

고장사유별로는 커넥터 연결오류 등 충전오류가 956건으로 제일 많았다. LCD 이상 306건, 기타 192건, 통신 미연결 144건, 프로그램오류 128건, 차단기 off 66건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안호영 의원은 “전기차 급속충전기의 잦은 고장으로 인해 전기차를 이용하는 차주 상당수가 불편을 겪고 있다”며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 한국자동차환경협회는 고장 난 급속충전기를 신속하게 수리함과 동시에 재고장 방지를 위해 급속충전기 품질개선 등 대책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