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27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녹색특화매장 현판식’ 가져 2020-05-19 16:47
【에코저널=서울】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생활 속에서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을 줄이기 위한 녹색특화매장을 시범 운영한다.

시범사업에는 올가홀푸드 방이점과 초록마을 목동점이 참여하며, 19일 녹색특화매장 지정 기념 현판식을 가졌다.

▲사진 왼쪽부터 구경모 초록마을 경영지원실장,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 박인례 녹색소비자연대 대표, 김종환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처장.

녹색특화매장은 환경부가 지정한 녹색매장 중에서 플라스틱 용기와 비닐봉투 사용을 최소화하는 매장이다. 매장 내에서 비닐봉투를 없애고, 조금씩 덜어서 판매하는 채소, 반찬 등 식자재는 별도 포장재를 사용하지 않고 소비자가 가져온 용기에 담아준다.

올가홀푸드 방이점은 주방세제도 플라스틱 용기에 담지 않고 소비자가 가져온 빈 병에 원하는 만큼 덜어서 판매한다.

두 매장에서는 녹색특화매장 시범 운영을 기념해 방문 고객에게 장바구니를 증정하는 등 소비자가 참여할 수 있는 행사도 연다.

유제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이번 시범 운영에서 유통업계와 소비자 의견을 수렴하고, 플라스틱 포장재를 줄일 수 있는 제품군을 점차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