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2일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산업부, 수소버스용 충전소 국산화 실증 추진 2020-03-23 18:01
【에코저널=세종】산업통상자원부는 ‘수소버스용 충전소 실증사업’의 금년 신규공모 계획을 23일 공고했다.

‘수소버스용 충전소 실증사업’은 수소경제의 흐름에 맞춰 다양한 형태의 충전소를 구축·운영해 한국형 수소충전소 모델 확보 및 부품 국산화율 제고를 위한 사업이다. 향후 4년간 국비 100억원을 포함해 모두 197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350기압과 700기압의 충전설비를 조합해 2가지 형태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에너지소비량, 버스노선 운영패턴 등을 실증해 최적화된 수소버스 충전방식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운영중인 충전소는 수소 승용차에 적합하도록 700기압 단일 충전 방식과 소용량 충전에 맞게 설계돼 있다. 버스 노선 길이, 차량 운행 대수 등에 따라 다양한 방식으로 수소버스를 충전하기에는 효율성 및 비용적 측면에서 한계가 있다.

사업이 완료되는 2023년에는 수소버스충전소 부품의 국산화율이 현재 30% 수준(원가 기준)에서 80%까지 높아질 전망이다.

이를 위해 이번 사업에서는 국내에서 이미 개발된 부품을 적용하여 직접 실증을 통한 성능에 대한 신뢰성을 확보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향후 지속적으로 수소버스 및 수소버스 충전소가 보급*됨에 따라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검증된 부품 및 설비를 점진적으로 수소버스 충전소 보급사업에 활용할 예정이다. 산업부가 시행중인 ‘소규모 수소추출시설 구축사업 등 기존사업과의 연계도 추진할 계획이다.

▲수소버스용 충전소 실증 개념(안)

이번 실증사업 공고는 오늘 부터 산업부(www.motie.go.kr)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www.kiat.or.kr)홈페이지에 게재된다. 4월 22일까지 사업 접수를 하고, 5월중 최종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