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5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국내·외 기업, 서울지하철 미세먼지 저감기술 경쟁 2020-01-02 14:42
【에코저널=서울】미국에 본사를 둔 170년 역사의 글로벌 기업부터 국내 신생기업까지, 10:1의 경쟁을 뚫은 국내·외 10개 기업(국외 4개, 국내 6개)이 지하철 미세먼지 저감 최고기술을 향한 마지막 경쟁에 돌입한다.

서울시는 서울지하철의 미세먼지 저감방안 마련을 위해 지자체 최초로 시도하는 경쟁형 R&D인 ‘서울글로벌챌린지 2019-2020’의 결선 첫 단계에 해당하는 ‘현장평가’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서울글로벌챌린지는 국적과 관계없이 전 세계 혁신가들이 경쟁을 통해 시민수요가 많고 난이도가 높은 도시문제 혁신솔루션을 찾는 국제 경쟁형 R&D다.

서울시는 작년 8월 서울글로벌챌린지의 첫 번째 도전과제를 ‘서울지하철 미세먼지 저감방안 도출’로 정하고, 3개 공간(터널, 승강장, 전동차)별로 혁신적인 제품·솔루션을 발굴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번 프로젝트에 국내는 물론 미국, 프랑스, 일본 등 해외 기업, 연구기관, 컨소시엄 등이 도전장을 냈다. 혁신기술 상시접수 온라인 플랫폼인 ‘신기술접수소’를 통해 두 달 간 국내·외 8개국에서 총 106개 제품·솔루션이 접수됐다.

서울시는 관련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제안서 평가와 대면 평가를 통해 현장평가 대상 10개 팀을 선정했다.

이들 기업은 1월 한 달 간 실제 서울지하철 곳곳을 테스트베드 삼아 기술력 검증에 나선다. 터널, 승강장, 전동차 내부에 제품·솔루션을 설치·가동해 미세먼지 저감효과를 평가받게 된다. 현장평가와 함께 지하철 미세먼지에 대한 사전교육을 이수한 ‘시민평가단’의 평가도 이뤄진다.

후지전기(일본)는 이미 판교 지하도로, 우면산터널 등에 교류형 전기집진기를 설치한 경험이 있는 기업이다. 국내 기업인 이앤엠과 함께 지하철 터널 미세먼지 저감장치 통합솔루션 기술을 선보인다.

삼우시스템㈜(국내)은 금속필터와 건식 자동재생 기술을 통해 터널 내 미세먼지를 잡는다는 목표로 해당 기술은 앞서 부산역 등에서 실증을 거친 바 있다.

㈜리트코(국내)는 10년간의 연구개발을 통해 개발한 양방향 전기집진장치는 열차 운행시 발생되는 열차풍의 풍향과 관계없이 작동이 가능하며, 이를 통해 환기구 내 미세먼지 저감에 나선다.

㈜클린어스텍(국내)는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환경청(EPA)에서 승인되어 식품, 의약품, 화장품 등에 쓰이는 원료를 이용한 친환경 먼지억제제(폴리머 블랜드)를 통해 미세먼지 세척과 재비산까지 막겠다는 계획이다.

승강장 분야의 코닝(Corning 미국) 코닝(Corning)은 1851년 미국에서 설립됐으며, 스마트폰에 흔히 쓰이는 강화유리인 ‘고릴라 글라스’로 유명한 글로벌 기업이다. 자사가 개발한 세라믹 허니콤 필터를 이용한 솔루션을 가지고 국내기업인 SNS와 함께 승강장 미세먼지 저감에 도전한다.

스타크랩(STARKLAB 프랑스)은 고농도 염수를 이용한 습식 여과 공기청정기를 승강장에 설치하고 그 효과를 검증한다. 이미 동일한 솔루션을 파리역에 시험 설치, 운영중에 있다.

㈜올스웰(국내)는 공기 유동 제어기술을 통해 기존 환기설비 성능을 극대화, 승강장 내 오염물질을 효과적으로 배출시켜 공기질을 개선시키는 솔루션을 승강장에 적용할 예정이다. 관련 기술은 이미 부산역 및 학교 실내체육관 등에서 그 효과를 검증한 바 있다.

㈜피엠랩(국내)은 2019년 2월에 설립된 국내 신생기업으로 기존 미세먼지 집진기술의 한계(오존 발생 등)를 해결한 유전영동 집진기술(Dielectrophoretic Precipitation)을 적용한 솔루션을 이용해 미세먼지 저감 효과를 평가 받을 예정이다.

전동차 분야의 위브에어(WeavAir 캐나다)는 전동차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적응형 먼지 필터와 예측 분석 시스템을 갖춘 공기청정기를 설치해 효과 검증에 나선다.

㈜한륜시스템(국내)은 인천1호선 전동차에 공기질 개선장치를 설치한 경험이 있는 기업이다. 전동차용 공기청정기와 출입문 에어커튼을 함께 설치해 미세먼지를 제거하고 그 공기를 전동차 안에 머물게 하는 솔루션으로 현장평가를 받을 예정이다.

최종 우승팀은 ‘종합평가위원회’가 현장평가와 시민평가단의 평가를 종합해 2월 초 선정한다. 서울시는 미세먼지 저감효과와 경제성, 기술혁신성, 설치 적합성, 실행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할 계획이다.

최종 종합우승 1개 팀에게는 서울특별시장상과 함께 5억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준우승 1개 팀은 상장과 1억원의 상금, 공간별 우승팀 3팀(터널, 승강장, 전동차 각 1팀)은 각각 상장과 상금 5천만원을 받는다.(총 상금 7억5천만원)

시상식은 오는 2월 6일 열리는 ‘2020 미세먼지 엑스포’에서 있을 예정이다. 현장평가 대상인 10개 팀에게는 제품·솔루션을 전시할 기회가 주어진다.

‘2020 미세먼지 엑스포’는 미세먼지에 대한 정확한 정보와 지식을 제공하기 위한 행사다. 미세먼지 저감 관련 전문가 토론회와 신기술 전시 등으로 진행된다.

진대제 서울글로벌챌린지 조직위원장은 “2019년 처음으로 시행된 ‘서울글로벌챌린지 2019-2020’는 지하철의 고농도 미세먼지를 대폭 줄이기 위해 국내외 기업의 참여를 이끌어내는 방식으로 기술발전을 지향하고, 새로운 기술과 장비를 국내 지하철에 설치해 가장 효율적으로 미세먼지를 저감 시키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라며 “많은 기업, 연구기관, 컨소시엄 등이 참가한 만큼 현장·시민·종합평가 등을 통해 공정하고 투명한 평가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