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19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혁신형 에코디자인’ 시상 2019-12-06 09:34
반려견 세라믹볼 재사용 배변판 등 9개 제품

【에코저널=서울】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환경 벤처·중소기업 성장과 국내 친환경 시장의 확대를 위한 ‘2019년 혁신형 에코디자인 사업 공모전’ 시상식을 연다.

6일 오후 1시, 서울 은평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본관에서 열리는 시상식에서는 ‘반려견 세라믹볼 재사용 배변판 및 배변패드’ 등 총 9개 제품이 수상 예정이다. 자세한 제품 소개는 환경경영포털 누리집(https://www.gmi.go.kr:442)에서 확인 가능하다.

대상은 웰니스의 ‘반려견 세라믹볼 배변판 및 배변패드’가 선정됐다. 재사용이 가능하고 항균·탈취 기능으로 냄새가 적게 나며 1회 교체로 4~6개월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특히 높은 평가를 받았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에셔의 ‘조립식 실리콘 재사용 빨대’는 분리를 통해 세척솔 없이 빨대 내부를 손쉽게 세척이 가능한 조립식 구조로 이뤄져 있다. 재사용이 가능한 실리콘으로 제작한 것이 특징이다.

공동 최우수상을 수상하는 ㈜피코피코의 ‘톱밥을 활용한 피톤치드 디퓨저 공기청정기’는 초미세먼지 제거는 물론, 쉽게 산화·기화되지 않는 피톤치드 오일 디퓨저 기능을 탑재했다.

‘2019년도 혁신형 에코디자인 사업 공모전’은 올해 4월부터 약 한달 동안 총 187건의 사업 아이템이 접수됐다. 전문가·시민참여 등을 통해 환경성 및 시장성 등을 평가해 9개의 아이템을 선정했다.

올해 선정된 9개 제품 중 5개 제품은 일회용품을 대체할 수 있는 제품이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일회용품 사용 줄이기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혁신형 에코디자인 사업 공모전’은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제품·서비스·시스템의 설계단계부터 환경성을 고려한 친환경제품 중 사업화 가능성이 높은 혁신적인 제품을 선정하여 제품개발 및 사업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선정된 기업은 아이디어의 우수성, 완성도 등 종합평가 결과에 따라 최대 2500만원까지 제품 개발 지원금을 받는다. 사업화에 성공한 제품은 시장 진출을 위한 크라우드 펀딩, 전시회 참여 등 시장 안착을 위한 후속지원의 기회도 제공 받는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2013년부터 2018년까지 총 67건의 제품을 에코디자인으로 선정, 지원하고 있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에코디자인의 제품개발에서 사업화까지 전 과정을 지원해 일회용품 감축, 녹색시장이 확대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