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19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시민사회단체, 석탄화력발전소 보조 중단 촉구 2019-11-27 17:13
공정하고 투명한 표준투자비 결정 주장


【에코저널=서울】환경단체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민자 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한 공정하고 투명한 표준투자비 결정을 촉구했다.

기후솔루션, 녹색연합, 미세먼지해결시민본부, 에너지노동사회네트워크, 정의당 기후위기미세먼지 특별위원회, 환경운동연합 등은 27일 오후 3시,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미래에셋타워 발전공기업 협력본부 앞에서 ‘신규 석탄발전기 표준투자비 산정’과 관련해 이같은 내용의 시민사회 요구를 발표하고, 피켓 시위를 벌였다.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은 “전 세계가 기후변화·미세먼지의 주범, 석탄화력으로부터 탈피해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로의 전환에 나서고 있는 이 순간에도 우리나라에서는 강릉, 삼척, 고성 등에 7기의 석탄발전소가 새롭게 건설되고 있다”며 “오늘 우리는 현재 추진중인 민간 석탄화력 사업에 대한 표준투자비에 관한 결정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이뤄질 것을 촉구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강릉, 삼척, 고성 등에서 건설되고 있는 석탄발전소들은 모두 더러운 석탄화력 기술에 기반한 발전소들로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원에 대한 요구에도 불구하고 수 년 전에 발전사업 허가를 얻었다는 이유만으로 살아남았다”며 “이제는 자신들의 방만한 경영의사결정에 따라 증가된 투자비, 지역주민의 반대여론을 해결하기 위해 무작정 지출한 민원해결 비용 등을 모두 ‘원가로 인정받아 회수하겠다’며, 광범위한 로비에 나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시민사회단체는 오늘 시위에서 신규 석탄발전기에 적용될 표준투자비 관련 규정을 보다 엄격하게 개정할 것을 촉구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