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11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전현희, 유통업계 ‘아이스팩’ 등 과대포장 심각 2019-10-18 10:03
【에코저널=서울】환경부는 포장폐기물의 발생을 억제하기 위해서 제품을 제조․수입 또는 판매하는 자가 지켜야 할 제품의 포장재질․포장방법에 관한 기준을 규정하고 있지만, 정작 수송을 목적으로 하는 제품포장에는 적용되지 않아 온라인 쇼핑이 잦아진 오늘날 과대포장과 폐기물 증가를 부추긴다는 지적이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서울 강남을 사진)에 따르면 온라인시장 확대로 택배 물동량이 매년 10%이상 증가함에 따라 유통 포장재 사용 증가와 과대 포장으로 인한 포장폐기물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통합물류협회의 택배 물동량 분석 통계자료를 살펴보면, 2017년 기준 택배 물동량은 총 23억1900만 상자로 2016년 대비 13.3% 증가했다.

새벽배송 시장 규모는 2015년 이후 계속 성장해 오고 있다. 이같은 추세를 반영하면 2020년 1조 7400억원, 2021년에는 3조 78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최근 새벽배송 시장이 커지면서 내용물의 신선도를 유지하기 위해 쓰이는 아이스팩 생산량 역시 2016년 1억1천만개에서 올해는 2억1천만개로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주요 이커머스와 홈쇼핑사들은 올해 들어 스티로품 박스를 종이 상자로 바꾸고 아이스팩 역시 젤 대신 물을 사용하는 등 친환경 배송으로의 전환에 몰두하고 있다.

기업들은 선제적으로 지속 가능한 경영을 위해 친환경 포장에 나서고 있지만 문제는 환경부다.

과대포장 문제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환경부는 올해 1월이 되어서야 ‘유통포장재 감량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가이드라인을 현장에 시범 적용해 평가한 후 그 결과를 토대로 현장 여건을 감안해 법적 규제가 가능한 부분에 대해서는 법적 기준을 신설한다는 계획이다.

가이드라인의 주요내용은 ▲재사용 가능 포장재 사용 ▲종이 완충제 전환 ▲친환경 보냉제 사용 ▲호장공간비율을 줄인 적정 포장재 사용 등 이다. 하지만 가이드라인은 권고사항일 뿐 법적 제재의 근거가 없어 실효성이 어느 정도일지는 미지수다.

국내에서 배출되는 전체 생활폐기물의 40%가 포장재로 추정된다. 과도한 크기의 택배 상자와 이중․삼중 패킹된 택배의 과대 포장이 환경문제의 한 축을 맡고 있다. 그간 수송을 목적으로 하는 제품포장(택배)은 내용물의 파손방지 등 안전성 들을 사유로 규제에서 제외돼 왔으나, 이제는 대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전현희 의원은 “쓰레기 대한 이후 과대포장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가 어느 때보다도 뜨거우며, 특히 택배 과대포장 문제에 대한 지적과 소비자의 비판이 큰 실정”이라며 “환경부는 기업들의 자발적 협약, 참여만을 바라지 말고 포장 폐기물의 발생을 원천적으로 줄이기 위해 제품과대 포장 방지 및 유통포장재 감량을 위한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