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16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경기도, ‘제2차 화학물질안전관리계획’ 수립 착수 2019-05-29 15:45
【에코저널=수원】경기도는 변화한 제도적 여건과 다양화되고 있는 지역주민들의 요구를 반영하기 위해 지난 2014년 12월 수립한 1차 계획보다 한 단계 개선된 ‘제2차 화학물질안전관리계획(2020~2024)’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경기도는 이번 2차 계획은 도내 화학물질 취급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음에도 사업장 대다수의 규모가 영세해 사고발생 가능성이 상존하는 등의 문제점을 개선하고자 기존 1차 계획의 이행 성과 및 문제점을 평가하고, 지역적 특성 및 중앙정부가 추진하는 계획과의 연관성 등을 반영하는데 중점을 둘 방침이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8000만원의 예산을 투입, 지난달 8일 제한경쟁입찰을 통해 A업체를 선정, ‘경기도 화학물질 안전관리계획 연구용역’을 의뢰했다.

A업체는 오는 11월까지 ▲계획수립의 배경 및 범위 설정 ▲화학물질 관리현황 및 전망 조사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실태조사 ▲화학물질 사고예방 및 안전관리를 위한 주요시책과 추진방안 수립 ▲중앙과 경기도 및 시군의 역할 정립 ▲경기도 화학물질 관리 로드맵 수립 등을 진행한다.


이와 관련, 29일 오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화학물질관리위원회’ 회의(사진)가 진행됐다.

오늘 회의에서 화학물질관리위원회 위원들은 A업체로부터 ‘경기도 화학물질 안전관리계획 연구용역’ 착수보고를 받은 뒤 보다 효율적인 화학물질 관리 등에 대한 의견을 전달했다.

경기도는 제도적 여건과 지역주민의 요구, 지역적 특성 등을 반영한 체계적인 화학물질 안전계획을 수립, 화학사고의 위험성으로부터 도민안전과 환경을 보호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 지역주민, 관계기관 등과의 원활한 소통을 통해 지역여건에 적합한 화학사고 예방 및 대응 체계가 구축되도록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최근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에서 발생한 유증기 유출사고로 인근 주민 수백여 명이 건강검진을 받았던 사례에서 보듯 화학사고의 예방, 안전관리대책의 이행 등은 매우 중요하다”라며 “향후 5년간 경기도 화학물질 관리의 지침서가 되는 계획인 만큼 내실있는 연구 및 자문을 통해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효율적인 화학물질 관리를 위해 지난해 11월 결성된 ‘화학물질관리위원회’는 김희겸 행정1부지사와 김건 환경국장, 송재환 안전관리실장 등 당연직 3명과 도의원, 산업계, 단체임원, 화학‧환경‧보건분야 전문가 등 위촉직 11명을 포함, 총 14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위원 임기는 2년으로, 화학물질과 관련한 중요사항을 심의하고 자문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