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3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위기에 몰린 태양광발전, 대안은?’ 2019-05-16 09:15
에너지시민연대, 정책토론회 열어 해법 모색

【에코저널=서울】국내 최대 에너지 전문 NGO 네트워크인 에너지시민연대는 5월 21일 오후 2시,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위기에 몰린 태양광발전, 대안은 무엇인가’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정부는 올해 초, 태양광발전을 환경파괴·부동산투기지역갈등 조장의 주범으로 규정하고, 이에 대한 강력한 규제강화 정책을 시행한 바가 있다.

지구온난화로부터 화석연료를 대체할 수 있는 유일한 에너지원, 규모의 경제로 시장을 장악해온 대기업의 거대 투자사업에서 일반 시민의 소자본 투자사업으로 시장의 투자 방향을 바꾸어 가던 태양광발전은, 그 분산형 전원의 가치가 실현되기 쉽지 않은 상황이다.

이번 토론회는 새만금을 비롯해 거대 신재생에너지발전소의 방식으로 다시 회귀 할 수밖에 없는 현 상황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다.

토론회 발제는 ‘신재생에너지 3020계획, 달성 가능한가’를 주제로 이성호 에너지전환연구소 소장이 발표한다. 이어 각 분야 전문가들의 토론이 진행된다.

토론회 좌장은 에너지시민연대 김정인 정책위원장(중앙대학교 경제학과 교수)이 맡는다. 녹색에너지전략연구소 김윤성 책임연구원, 충남 당진시 김지환 경제에너지과장, 지역농업네트워크협동조합 박영범 이사장, 생명의숲 유영민 사무처장, 녹색연합 윤상훈 사무처장, 이투뉴스 이상복 기자 등이 참석해 진행될 예정이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