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20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가습기살균제 피해 판정기준 재정립 모색 2018-10-28 10:49
전현희, SK·애경 대표 상대 책임 추궁

【에코저널=서울】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의 염원인 ‘피해자 판정기준 재정립’과 피해자들을 돕기 위한 ‘구제기금’의 전향적 지급이 이뤄질 전망이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서울 강남을 사진)은 지난 25일 환경부 국정감사에서 박천규 환경부 차관을 상대로 가습기 살균제 피해 판정기준 재정립을 비롯해 구제기금 전향적 지급, 피해자 전수 역학조사를 요청했다. 이에 환경부가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전 의원은 “정부가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을 1‧2등급과 3‧4등급으로 나눠 피해자와 피해자가 아닌 사람으로 구분하는 자체가 문제”라며 가습기 살균제 사건 초기 급히 만들어진 피해자 판정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현재 가습기 살균제 피해 구제가 제대로 되지 않고 있어 피해자 전수조사와 광범위한 역학조사로 새 판정기준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

또한 정부가 가해기업으로부터 걷어 조성한 1250억원의 ‘특별구제계정’ 기금이 현재 8.4%(105억원)밖에 지급되지 않은 점도 지적했다. 가습기 살균제를 사용한 이후 신체에 피해가 발생한 사람은 특별구제계정으로 즉시 지원할 방안을 모색하라고 환경부에 강력히 요구했다.

전 의원은 가습기 살균제 제조사이자 원료 공급사인 SK디스커버리 김철 대표와 애경산업 이윤규 대표에게 피해자에게 사과 하고, 책임을 다하라고 수 차례에 걸쳐 집요하게 질책했다.

그 동안 SK와 애경 등은 옥시와는 달리 자신들의 제품은 피해를 일으킨다는 점이 증명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법적 책임에서 벗어나 있었다. 이날 전 의원은 홍수종 서울 아산병원 교수를 국정감사 증인으로 세워, SK와 애경 가습기 살균제 원료도 ‘전형적인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폐 손상’을 일으킨다는 점을 밝혀내 SK와 애경도 피해자들에게 책임이 있다는 의학적 근거를 제시했다.

전 의원은 SK가 세계 최초로 가습기 살균제를 개발해 국민을 위험에 몰아넣은 책임이 있는 기업이라는 점을 지적한 뒤 두 기업이 공식 사과하고 피해 배상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두 대표는 국정감사장에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