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6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태양광발전사업 환경영향평가 협의율 5% 불과 2018-10-11 20:50
【에코저널=서울】최근 4년간 전국 지자체에서 허가한 태양광발전사업 6만7750건 중 5.4%인 3626건만 환경영향평가 협의를 거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경북 구미시을 사진)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 분석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최근 산사태나 환경오염 문제 등을 야기한 태양광발전시설은 대부분 지자체에서 허가했다. 3MW가 넘는 발전사업은 산업부, 3MW 이하는 지자체가 사업 허가를 하고 있다.

2016년 한 해 총 8천 건에도 못 미쳤던 지자체 허가 건수가 문재인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확대정책으로 인해 2017년에는 4배 가까이 늘어 3만 건을 넘어섰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벌써 2만2천건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허가 받은 태양광발전시설 중 매년 5% 내외만이 환경영향평가를 받았다. 현행 ‘환경영향평가법’에 따르면 소규모환경영향평가 대상은 용도 지역별 사업면적 기준 이상이어야 하는데, 5000㎡ 미만 태양광 발전시설은 환경영향평가 대상에서 아예 제외돼 있기 때문이다.

장석춘 의원은 “태양광 발전시설에 대한 관리에 구멍이 숭숭 뚫렸는데도 정부는 오로지 신재생에너지 확대에만 눈이 멀어 마구잡이로 허가를 내 준 탓에 산사태와 같은 자연 재해는 이미 예견되었던 일”이라면서 “산업부는 사업허가 신청 시 제출하는 구비서류에 식생이나 개발 현황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사진 등을 추가해 사전에 환경성을 검토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