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6일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랑세스, 독일 플라스틱산업전시회 참가 2018-10-11 09:50
전기차 등 미래자동차 혁신적 소재 선보여

【에코저널=서울】독일계 특수화학기업 랑세스가 10월 16일부터 20일(현지 시간)까지 5일 간 독일 프리드리히스하펜에서 열리는 국제 플라스틱산업전시회 ‘파쿠마(Fakuma) 2018’에 참가한다.

랑세스는 이번 전시에서 전기차 파워트레인 부품 및 전기차 인프라를 겨냥한 폴리아미드 및 폴리에스터 컴파운드, 연속섬유 강화 열복합성 컴포지트 소재를 소개한다. 고가의 폴리아미드66을 대체할 수 있는 폴리아미드6및 PBT 컴파운드의 장점을 소개하는 데 주력한다.


랑세스코리아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사업부 한상훈 이사는 “랑세스는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미래 자동차에 전기전자 부품 수요에 부응할 수 있는 다양한 소재를 개발하고 있다”며 “랑세스 고성능 플라스틱은 전기전자 산업에서 요구하는 내화성, 전기적 거동과 같은 국제 표준 및 필수 요구들을 모두 충족하며, 이미 여러 적용 사례를 통해 그 성능을 입증받은 바 있다.“고 말했다.

랑세스는 파쿠마 2018에서 새로운 '듀레탄 퍼포먼스(Durethan Performance)' 제품군을 최초로 공개한다. 이번에 공개하는 폴리아미드 6 기반으로 일반 소재 대비 변동 하중에 대한 피로내구 특성이 월등히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플라스틱 엔진룸의 동적 환경 하의 내구성을 충족하기 위해 필요한 요구조건을 갖췄으며, 고온에서 인장강도[1]과 같은 기계적 물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동일한 고가의 폴리아미드 66를 대체할 수 있는 소재로 주목 받고 있다.

듀레탄 퍼포먼스 신제품은 흡기시스템, 오일필터 모듈, 주차 브레이크 같은 자동차 부품 뿐만 아니라 가구 고정 장치, 전동 공구 하우징 등에도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

레이저투과 융착 방식으로 양산되는 복합성형 부품용 신소재 폴리아미드 6, 폴리아미드 66과 PBT 컴파운드도 소개된다. 이들 제품은 융착 공정에서 사용되는 근적외선 영역 레이저 광선에 높은 투명성을 가지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운전자 보조 시스템부터 자율주행 영역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는 센서, 콘트롤 유닛, 디스플레이 시스템 하우징 용도에 적합한 소재다.

이와 함께 비할로겐 난연성 제품 듀레탄 AKV30FN04LT(Durethan AKV30FN04LT)도 소개한다. 레이저광 투과성 컴파운드 폴리아미드 66을 기반으로 한 이 제품은 국제 난연성 시험규격 ‘UL 94’ 표준에 따른 연소성 시험에서 0.4mm 두께로 최고 등급인 V-0를 획득했다.

전기자동차에 적용되는 수많은 전기전자부품과 높은 배터리 전압은 기술적 결함이 발생할 경우 화재 위험을 높이는 요소다. 이 때문에UL94 테스트에서 V-0 등급을 획득한 플라스틱 수요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 랑세스가 새롭게 소개하는 비할로겐 난연성 폴리아미드 및 폴리에스터 소재는 전기차에서 요구되는 난연성을 충족시킬 뿐만 아니라 높은 장기 내열성, 높은 절연파괴강도, 그리고 강한 내부식성 등의 이점이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랑세스는 완제품 글로우 와이어 테스트(GWEPT, 비정상적인 열 및 화재에 대한 저항가연성 테스트, IEC 60695-2-11)에서 최고 등급을 획득한 유리섬유강화 PBT 컴파운드도 선보인다. 가정용 전기용품 안전 규격인 IEC 60335-1에도 부합해 원격제어 스마트 가전제품에 적합하다.

랑세스가 이번 전시에서 강조하는 또 다른 핵심 제품은 비할로겐 난연성 PBT소재인 비강화 포칸(Pocan) BFN2502 이다. 이 소재는 파단신율이 7% 이상으로 치수 안정성 및 영구적인 절연 특성을 필요로 하는 부품에 적합하다. 비용 효율성이 높고 폴리아미드의 수분 흡수로 치수 안정성이 저하되는 것을 방지해 할로겐 난연처방을 기반으로 한 비강화 폴리아미드 66 대체 소재로 사용된다.

고효율을 자랑하는 고속충전 엔진(Supercharged engine)은 최근 자동차 업계의 핵심 트렌드다. 랑세스는 고속충전 엔진 흡기관 용으로 블로우 성형이 가능한 폴리아미드 신소재 개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에어 덕트와 같은 흡기관의 3D 석션 블로우 성형용 폴리아미드 66 계열 듀레탄(Durethan) AKV320ZH2.0과 폴리아미드 6 계열 듀레탄 BKV320ZH2.0, 210메가파스칼의 탄성률을 지닌 폴리아미드 6 가 대표적인 신소재다. 이들 소재는 대규모 양산이 가능하고, 보다 수월한 생산공정 및 부품에 우수한 외관 품질을 자랑한다. 단일 소재로 압출 블로우 성형을 통해 부품 제작이 가능하며 플렉시블 벨로우즈에 연결된 흡기관 제조에도 적용된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