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1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지난해 세계 발전설비 66.7% 재생에너지 투자 2018-10-11 09:04
석탄·원전 등 전통에너지 의존도 하락 추세

【에코저널=서울】지난해 OECD의 73.2%, 전 세계의 66.7%가 신규 발전설비로 재생에너지에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IEA(International Energy Agency)자료에 의하면 2017년 OECD 신규설비 투자는 총 1900불 중 재생에너지가 1390억불로 73.2%를 차지했다. 화석연료는 430억불로 22.6%, 원자력은 8억불로 4.2%에 그쳤다. 전 세계적으로는 4470억불의 신규 설비투자 중 재생에너지는 2980억불로 66.7%였으며 화석연료는 1320억불로 29.5%, 원자력은 17억불로 3.8%에 지나지 않았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의원(경기 광명갑)에 따르면 전통에너지인 석탄, 원전 등의 의존도는 전 세계적으로 낮아지는 추세다. OECD의 경우 2015년에서 2016년 사이 석탄 발전 비중은 30%에서 27%로 낮아진 반면 가스는 26%에서 28%로 신재생 발전 비중은 23%에서 25%로 높아졌다. 신재생, 가스 발전 비중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IEA는 전 세계 발전 비중 변화를 2040년까지 재생에너지가 40%까지 확대되는 반면 석탄은 26%, 원전은 10%까지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백재현 의원은 “국제재생에너지기구(IRENA)도 2020년까지 재생에너지 발전비용이 화석연료 발전비용과 같아지거나 낮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재생에너지 발전비용 하락 추세를 감안하면 세계적 추세인 에너지전환은 가속화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