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2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환경부 녹색제품 구매율 3년 내리 ‘하락’ 2018-10-04 10:06
중앙행정기관 21곳 녹색제품 구매율 감소

【에코저널=서울】‘녹색제품 구매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매년 녹색제품 구매지침을 수립하는 주무부처인 환경부의 녹색제품 구매율이 3년 내리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공공기관의 장은 ‘녹색제품 구매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녹색제품을 의무적으로 구매해야 한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용득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환경부의 녹색제품 구매율은 중앙행정기관 51곳 중 33위에 그쳐 중간 수준에도 못 미쳤다. 환경부의 녹색제품 구매율은 2015년 76.04%, 16년 55.7%, 17년 54.2%로 꾸준히 하락세다. 환경부의 녹색제품 구매 활성화 의지가 안이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대목이다.

이용득 의원은 “녹색제품 주무부처인 환경부에서 먼저 솔선수범하는 모습으로 녹색제품 구매에 앞장서야 한다”며 “환경부가 매년 시행하고 있는 녹색제품 미 구매 사유 분석 보고서에 따른 제도 개선 이행을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용득 의원에 따르면 중앙행정기관의 녹색제품 구매율 평균은 2015년 62%, 2016년 59%, 2017년 58%로 하락세다.

지난해 중앙행정기관의 전년 대비 녹색제품 구매율이 절반 가까이 하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21곳의 중앙행정기관에서 전년과 비교해 녹색제품 구매율이 떨어졌다. 2016년 중앙행정기관 중 가장 높은 93.8%의 구매비율을 기록했던 헌법재판소는 지난해 56.2%로 전체 기관 중 30위 수준이었다.

2년 연속 녹색제품 구매율이 50%를 넘기지 못한 기관은 총 10곳에 달했다. 새만금개발청, 국토교통부, 방위사업청, 행정안전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국방부, 해양수산부, 산림청, 문화재청, 농촌진흥청은 2016년, 2017년 내리 녹색제품 구매율이 50%에 미달했다.

녹색제품은 ‘저탄소 녹색성장 기본법’에 따른 제품으로 기존 제품에 비해 제품의 환경성을 개선해 환경표지를 받은 제품 등이 해당된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