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1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미세먼지 처리기술과제 보고회 2018-07-24 12:34
【에코저널=서울】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미세먼지 문제를 효율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올해 새로 추진하는 미세먼지 저감 기술에 대한 착수보고회를 7월 25일 서울 은평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대강당에서 개최한다.

착수보고회에서 발표되는 신규 기술은 ▲국민 생활과 밀접한 버스정류장 공간분리형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 ▲차량 부착형 도로 먼지 집진시스템 ▲도심 도로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차량 부착형 유전영동 집진 기술 ▲바이오매스 발전소용 미세먼지 제거 정전여과시스템 ▲고형폐기물 연료사업장의 복합대기오염물질 저감기술 등 5가지다.

먼저 ‘버스정류장 공간분리형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 기술’은 버스정류장에 사물인터넷(IoT)을 기반으로 한 미세먼지 집진모듈을 적용, 정류장 안의 미세먼지 농도를 바깥과 비교할 때 50% 이상 저감하는 목표로 개발된다. 이 기술은 리빙랩(Living-Lab) 기반으로 개발 초기 단계부터 서울시와 부천시의 실제 버스정류장에 적용해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며 기술개발을 진행하는 국민 소통형으로 추진한다.

‘차량 부착형 도로 먼지 집진시스템’과 ‘도심 도로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차량 부착형 유전영동(Dielectrophoretic) 집진 기술’은 자동차 도로의 미세먼지를 효과적으로 줄이기 위해 추진된다.

‘차량 부착형 도로 먼지 건식 집진시스템’은 고성능 집진시스템을 적용한 도로분진흡입 청소차를 개발하는 기술로, 저압손 사이클론과 재생 백필터 등을 통해 도로 분진 청소효율을 기존 대비 50% 이상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한다.

‘차량 부착형 유전영동 집진 기술’은 입자 지름 2.5㎛ 이하의 미세먼지(PM2.5)를 전자기장 방식으로 필터에 모아 저감하는 기술이며, 소비전력이 작으면서도 필터는 반영구적으로 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바이오매스 발전소용 미세먼지 제거 정전여과시스템’은 전기집진기술과 여과집진기술을 일체형으로 조합한 하이브리드형 집진시스템이다.

전기집진기술은 (+)/(-) 집진판에 전기를 걸어 전자를 만들고 집진판을 통과하는 먼지 등에 전자를 부착시켜서 집진판에 포집 처리하는 기술이며, 여과집진기술은 먼지마스크처럼 먼지를 걸러내는 여과포(천, 섬유 등)를 통과시켜 포집처리한다.

‘고형폐기물 연료사업장의 복합대기오염물질 저감기술’은 폐목재 등 고형폐기물을 연료로 사용하는 사업장에서 배출하는 먼지 및 전구물질(질산화물, 황산화물 등)을 일련의 처리공정을 통해 제거하는 기술이다.

한편, 이번 착수보고회에서는 올해 신규로 착수하는 기술 소개뿐만 아니라 그간 환경부에서 추진해 온 무인항공기(드론) 미세먼지 측정기술 등 미세먼지 관련 환경기술 연구개발 성과도 소개한다.

‘무인항공기 미세먼지 측정기술(’14~’20)’은 저온(-25℃), 저압(0.3~1기압), 고속(~300km/h) 등 극한 환경에서도 미세먼지 측정이 가능한 측정센서를 드론에 탑재해 미세먼지 측정 및 예보의 정확도를 높일 계획이다.

‘저탄소·저마모 친환경 타이어 기술(’16~’21)’은 기능성폴리머 소재를 사용함으로써 타이어 마모 발생률을 기존대비 20% 절감할 수 있다. 9% 이상의 연비 개선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다중이용시설 공기질 모니터링 기술(2017~2018)’은 실내공기질 측정 장치와 사물인터넷을 활용해 학교 등 다중시설의 공기 질을 신뢰수준 80% 이상으로 관리할 수 있다.

‘보급형 백필터 집진장치(2014~2017)‘는 기존보다 길이가 긴 백필터를 사용하여 설치면적을 기존 대비 50%로 최소화함으로써 시설비용을 20% 절감하고 백필터 수명을 기존 대비 약 2배 이상 연장하는 성과를 얻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이날 행사에 참석하는 기술 연구자, 수요처, 시민단체, 국민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향후 환경기술 연구개발 추진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미세먼지는 국민 생활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현안 문제”라면서 “국민과의 소통에 기반한 미세먼지 대응 기술개발을 통해 국민의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