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22일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환경부, 녹색기업 대상에 삼성전기 부산사업장 선정 2018-06-26 12:09
【에코저널=서울】환경부는 6월 27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2018년 녹색기업 대상(大賞) 시상식’을 개최한다.

올해로 8회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환경경영 추진실적이 우수한 녹색기업을 포상하고 녹색기업의 환경경영 추진 방향과 해법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 녹색기업 대상 수상기업은 삼성전기㈜ 부산사업장이다. 이 기업은 전자부품을 제작하는 회사로 ‘글로벌 안전환경 톱(TOP) 달성’이라는 목표를 바탕으로 환경경영을 적극 추진하여 온실가스 및 오염물질 배출 원단위를 지속적으로 감축한 점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제조부서 안전환경 정기 진단, 사내외 협력회사 상담 및 위험성 평가, 24시간 위기대응 감시 종합상황실 구축 등으로 환경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적극 노력했다.

최우수상에는 금호미쓰이화학㈜ 여수공장, GS파워㈜ 안양열병합발전처가 선정됐다.

금호미쓰이화학㈜ 여수공장은 원료 반응성 시설 개선으로 용해제 제거에 필요한 스팀 사용량을 연간 약 10만 368톤을 절감하고, 순수제조공정 세척수 회수 및 스크러버(Scrubber) 개선 등으로 연간 용수 사용량을 2만 톤 절감했다. 또한 페놀 미함유 첨가제 사용 등 친환경제품 개발 노력이 돋보였다.

GS파워㈜ 안양열병합발전처는 에너지 저장장치 설치, 배열회수 보일러의 폐열회수 열교환기를 적용해 연간 6만 1849tCO2의 온실가스 배출을 저감했다. 지역 냉난방열에 대한 탄소성적표지(현 탄소발자국) 인증을 획득(2013~2016년)한 바 있다.

이외에도 삼성SDI㈜ 구미사업장, 한수원㈜ 무주양수발전소는 우수상을, 롯데칠성음료㈜ 군산공장은 장려상을, 그리고 한화엘앤씨㈜ 세종사업장은 특별상을 받는다.

올해 녹색기업 대상 수상기업은 녹색기업으로 지정된 총 151개 사업장(2018년 4월 기준)을 대상으로 공모해 서류심사, 현장심사 등을 거쳐 최종 선정됐다.

심사에서는 환경경영 시스템 구축, 자원·에너지 절약, 온실가스·환경오염물질 저감, 사회·윤리적 책임 이행 등 다양한 분야의 환경경영 성과를 종합적으로 평가받는다.

‘녹색기업 시상’은 국내 환경경영을 선도하는 녹색기업으로서 나갈 방향과 해법을 모색하고 친환경경영 노력을 높이기 위해 2011년부터 매년 시상식을 개최하고 있다.

시상식 당일에는 수상 녹색기업과 관계자가 한자리에 모여 주요정책을 공유하고 기업현장의 애로사항 등을 논의한다.

환경부 이창흠 환경산업경제과장은 “기업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서는 환경경영과 사회적 책임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이번 녹색기업 대상 시상식이 녹색기업에게 사회적·환경적 책임감을 다시 한 번 고취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