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8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지난해 세계적 환경보호 기술규제 322건 2018-04-16 16:41
무협, 국제환경규제 강화…친환경시장 선점노력 중요

【에코저널=서울】지난해 환경보호를 목적으로 하는 전 세계의 기술규제가 322건으로 2013년에 이어 300건을 넘기며 역대 두 번째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원장 신승관)이 세계무역기구(WTO)의 기술규제 통보문을 분석해 17일 발표한 ‘전 세계 환경규제 강화 추이와 수출기업의 대응 전략’ 보고서에 따르면 환경보호를 위한 기술규제 도입이 선진·개도국뿐만 아니라 최빈개도국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7년 전 세계 환경보호 기술규제 건수 중 선진국 비중은 29.5%, 개도국 55.9%, 최빈개도국은 14.6%를 차지했다.

선진국의 비중이 비교적 감소세에 있지만, 개도국과 최빈개도국 비중이 큰 폭으로 늘었다. 특히 최빈개도국인 우간다의 경우 36건의 환경 관련 기술규제를 포함해 작년에만 207건의 기술규제를 도입했다.

유럽연합(EU)은 전체 94건의 기술규제 중 절반 이상인 48건이 환경보호와 관련된 것으로, 특히 화학물질 사용규제가 20건으로 가장 많았다.

현재 EU는 유해 화학물질이 포함된 제품에 대해 엄격한 성분검사 및 사후관리 시스템을 갖추고 기준에 적합하지 않은 경우 EU 시장 출시를 금지하는 등 강력한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2017년 중국의 기술규제 건수는 57건으로 전년 대비 2배 이상 늘었으며, 환경보호 기술규제 비중도 2016년의 25.9%에서 작년에는 56.1%로 급증했다.

중국 정부가 환경규제 강화에 강한 의지를 보여 앞으로도 환경보호 목적의 기술규제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의 장현숙 연구위원은 “국제 환경규제에 과거와 같이 방관 또는 사후적 대응에 그칠 경우 우리 기업의 수출에 큰 장애가 될 수 있다”며 “친환경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친환경 기술 및 제품개발에 주력하고 자사의 환경경영 관리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