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7월 20일  금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공정위, 지진관측장비 입찰 담합업체 2곳 고발 2017-12-26 20:23
【에코저널=세종】지진관측장비(seismograph) 구매·유지보수 입찰분야에서 담합을 해온 업체들이 덜미를 잡혔다. ‘지진관측장비’는 지진관측을 목적으로 하는 속도지진계 또는 가속도지진계와 자료 수집·처리장치로 구성된 장비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조달청 등이 지진관측장비 구매·유지보수를 위해 실시한 입찰에서 담합한 2개 사업자들에게 시정명령 및 과징금 총 5억8500만원 부과와 함께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희송지오텍과 ㈜지디엔은 지난 2011년 3월부터 2013년 5월까지 조달청 및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실시한 9건의 지진관측장비 구매·설치공사 및 유지보수용역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예정사, 들러리사를 정하고, 투찰가격 수준에 관해 합의하고 실행했다. 9건의 입찰에서 총 계약금액은 약 78억원이다.

㈜희송지오텍은 들러리사인 ㈜지디엔을 대신해 발주처에 제출할 제안서를 작성·전달했다. 투찰가격도 ㈜지디엔이 ㈜희송지오텍 보다 높은 수준으로 투찰되도록 해 ㈜희송지오텍이 낙찰받도록 도왔다.

합의를 거쳐 입찰에 참여한 2개 사업자들은 자신들만으로도 해당 입찰을 유효하게 성립시키면서 낙찰 가격을 높이는 폐해를 발생시켰다. 이에 공정위는 ㈜희송지오텍 3억7600만원, ㈜지디엔 2억900만원 등 2개 사업자에게 시정명령과 함께 모두 5억85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사업자 모두를 검찰에 고발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지진관측장비 구매 및 유지보수 입찰분야에서 지속된 담합관행을 밝히고 시정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이번 담합행위 시정조치로 인해 이 분야 시장에서의 경쟁이 촉진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정위 관계자는 “정부, 공공기관 등의 사업예산 낭비를 초래하는 공공 입찰담합을 지속적으로 감시할 것”이라며 “담합이 적발될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제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