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1월 23일  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한강유역환경청, ‘클린주유소’ 420호 지정 2017-12-26 11:45
【에코저널=하남】한강유역환경청(청장 나정균)은 클린주유소 제도시행 10년 만에 400호를 넘어서 420번째 클린주유소를 지정했다고 26일 밝혔다.

2007년 서울시 구로구 소재 주유소를 제1호 클린주유소로 지정한 이래로 서울 95개소, 인천 42개소, 경기 283개소를 지정했다.

클린주유소는 유류저장탱크, 배관 등의 주유시설을 이중벽 탱크, 이중배관, 흘림 및 넘침 방지시설 등 일반 주유소보다 강화된 기준으로 설치해 기름유출을 사전에 예방한다. 유류누출을 감지하는 경보장치를 설치해 토양오염과 확산을 예방하는 친환경 주유소다.

한강유역환경청 관내 수질오염사고 중 기름유출로 인한 사고가 가장 많이 차지함에도 불구, 클린주유소에서는 단 한 건의 오염사고도 발생하지 않았다.

클린주유소에는 토양오염 및 기름유출 예방을 위해 투자비용이 많이 소요돼 토양오염검사 면제, 시설비 융자, 세액공제 등 인센티브가 제공된다. 토양오염검사 면제로 토양 시료채취를 의위한 바닥천공에 따른 영업지장, 미관훼손 등의 불편해소와 토양오염검사 비용(약112만원/회, 15년간 면제)을 절감할 수 있다.

환경부는 일반주유소에 비해 설비투자비가 많은 클린주유소의 부담을 덜어 주고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을 통해 장기저리의 융자를 지원하고 있다. 클린주유소에 설치하는 토양오염방지시설 설치비용은 투자세액이 공제해 세금도 경감하고 있다.

한강유역환경청 이수일 측정분석과장은 “신규 또는 노후 주유소 중심으로 클린주유소 제도 홍보와 지정을 확대해 유류유출로 인한 오염사고와 토양오염을 사전에 예방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