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1월 25일  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경기도내 물기업, 베트남 호치민서 시장 개척 2017-11-09 08:09
3400만 달러 수출상담…1천만 달러 계약 추진

【에코저널=수원】경기도의 중소 물 산업 관련 기업들이 베트남서 3400만 달러 규모의 수출상담을 진행하는 등 시장 진출 교두보를 확보했다.

경기도 수자원본부는 수충격방지설비 제조업체인 ㈜에스엠테크 등 10개 경기도내 물산업 관련 중소기업과 함께 6일부터 8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시장 개척 활동을 벌였다고 9일 밝혔다.

▲경기도 중소물기업 수출상담.

이번 방문 동안 경기도는 10개 경기도 물기업과 베트남 상·하수 처리 국영기업중소 물기업간의 면담을 주선하는 한편, 베트남 바이어와의 수출상담을 지원했다.

이 결과 78건 3400만 달러 규모의 수출상담을 진행하는 성과를 거뒀다. 도는 이 가운데 22건, 1천만 달러 정도가 향후 1년 이내에 계약 추진이 가능한 사업으로 보고 있다.

이번 수출상담회 현장에서는 이천시 소재 ㈜솔브가 80만 달러 규모의 계약을 수주했으며, 뉴토크코리아는 베트남 기업과 대리점 계약을 협의하는 성과를 거뒀다.

냄새 처리장비 생산 전문기업인 안산시 소재 센텍(주)은 경기도 지원으로 기술상용화에 성공한 기업으로 베트남 국영공기업과 시설 설치 예정 현장방문을 함께 해 계약실현 가능성을 높였다.

이밖에 다른 중소기업들도 현장에서 베트남 바이어들과 수출상담을 실시, 긍정적 반응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연희 경기도 수자원본부장은 “연평균 경제성장률이 7%정도로 빠른 산업화 과정에 있는 베트남의 상수도 보급률은 20%, 하수도 보급률은 10%미만으로 물산업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상황”이라며 “물산업 지원센터가 예정대로 내년에 설치되면 도내 물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본격적으로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