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2월 16일  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발암물질 대기 배출허용기준 없어 단속도 못해 2017-10-13 14:16
【에코저널=세종】발암물질이 대기 중 배출돼도 배출허용기준이 없어 단속할 수 없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장석춘 의원(경북 구미시을)이 13일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현행 ‘대기환경보전법’ 제2조 제9호에 규정된 총35종의 특정대기유해물질 중 절반에 가까운 16종은 배출허용기준이 설정돼 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특정대기유해물질’은 저농도에서도 장기적 섭취나 노출에 의해 사람의 건강이나 동식물의 생육에 직접 또는 간접으로 위해를 끼칠 수 있어 대기 배출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인정된 물질을 말한다.

배출허용기준이 설정되지 않은 특정대기유해물질 16종 중, ‘벤지딘’은 국제암연구소(IARC)는 물론 미국 국립독성연구소(NPT), 유럽연합(EU) 등에서 인체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으며, 주로 드라이클리닝 용매로 사용되고 있는 ‘테트라클로로에틸렌’의 경우 국제암연구소에서 인체발암추정물질로 규정하고 있다. 2014년 기준 국내에서 100톤 이상이 배출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16종 중에는 1991년에 유해물질로 설정돼 26년이 지나도록 기준 설정이 안 된 물질도 있고, 대부분 10년 이상 20년 가까이 기준이 설정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장 의원은 “가습기 살균제 사태에서부터 살충제 계란 파동 그리고 생리대 파동에 이르기까지 유해물질에 대한 국민적 불신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배출허용기준 자체가 없었다는 것은 명백한 환경부의 직무유기”이라면서 “국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조속히 배출허용기준을 마련해야한다”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