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0월 17일  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헨켈 접착제, 안전 부적합 판정받고도 유통 2017-10-13 10:34
2016년 국내 판매량 12만개 넘어

【에코저널=서울】접착제 분야 세계 1위 기업 헨켈이 접착제 ‘불글루(Bull Glue) 311’을 화학융합시험연구원의 ‘접착제 안전성 부적합’ 판정에도 불구, 버젓이 국내에 유통시켰다는 지적이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신보라 의원(비례대표)은 “부적합 접착제의 경우 1급 발암물질 기준치의 364배를 초과하고 있기 때문에 국내 소비자들의 건강이 심각히 위협받고 있다”고 밝혔다.

신보라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출시된 ‘불글루 311’은 같은 해 12월까지 5개월 동안 국내 판매량만 12만개를 넘었으며, 현재도 위메프, 옥션 등 유명쇼핑몰에서 판매되고 있다. 소비자들 댓글에는 ‘가정에 하나 쯤 있으면 유용하다’, ‘다이소에서 얼마에 구입할 수 있다’ 등 구매 후기가 넘친다.

현재 생활화학제품의 판매와 관리는 ‘화학물질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안(이하 화평법)’을 통해 이뤄지고 있다. 화평법에서는 탈취제, 방향제, 접착제 등 국민에게 위해를 입힐 수 있는 제품군 23종을 ‘위해우려제품’으로 분류해 기업이 판매하기 전 안전성 자가검사를 의무적으로 받도록 하고, 합격한 제품에 ‘인증번호’를 부여해 시중에 판매하도록 하고 있다.

헨켈코리아(유)는 지난해 11월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에 ‘불글루 311’의 자가검사를 의뢰했으며, 검사 항목 중 폼알데하이드와 아세트알데하이드 2개 성분의 초과 검출로 불합격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접착제 분야 안전기준과 비교해 폼알데하이드는 3.64배, 아세트알데하이드 27.3배 초과 검출됐다.

하지만 헨켈은 재검사를 의뢰하지 않았고, 불글루 311은 산업용 표시를 붙여 시중에 유통됐다. 화평법이 자가검사 인증 대상인 위해우려제품을 ‘일반 소비자들이 주로 사용하는 생활용’으로 한정하고 있어 산업용 제품은 인증 대상에서 빠지는 맹점을 이용한 것이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의 국제암연구소(IARC)는 폼 알데하이드를 1급 발암물질로, 아세트알데하이드는 인체발암가능물질로 규정하고 있다. 현재 유통되고 있는 불글루 311이 지난해 안전성 검사에서 불합격된 제품과 동일할 경우, 일반 소비자들은 발암물질에 직적접으로 노출돼 있다.

환경부는 신보라 의원 문제제기로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한 뒤 현재 헨켈에 해당 제품의 판매금지를 통보하고, 화평법 위반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보라 의원은 “관리의 허점을 파고든 불법 행위에는 글로벌 기업도 예외일 수 없다는 사실을 이번 사례를 통해 확인했다”며 “지난 가습기살균제 사건이 얼마 지나지 않은 가운데 안전성 부적합 판정을 받은 제품이 이미 다량으로 유통돼 우리 가정 안에 숨어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이 매우 충격적”이라고 지적했다.

신 의원은 “부적합 접착제 제품을 사용하고 있을지 모르는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유통된 부적합 접착제의 회수 및 안전성 조사가 시급하다”며 “산업용 제품의 불법유통에 대한 집중점검 및 대책을 조속히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