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12월 11일  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신한은행, 태양광발전사업자 대출 신상품 출시 2017-09-29 10:43
【에코저널=서울】신한은행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한 태양광 대출 신상품 ‘신한 태양광플러스 기업대출’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신한 태양광 플러스 기업대출’은 태양광발전 시설 투자를 하는 태양광발전사업자에게 자금을 지원하고, 전력판매대금 및 공급인증서 판매대금으로 대출을 상환하는 구조의 기업대출이다.

대출의 대상은 설비용량 300kw 이상의 태양광발전시설에 투자하는 태양광발전사업자로서 신용등급 BBB-이상(단,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자와 장기공급을 체결한 경우 BB+이상)의 기업이다. 대출한도는 태양광발전 설치비용의 최대 80% 이내로 15억원까지다. 대출기간은 최장 15년 이내 거치기간은 1년 이내로 원금분할상환 방식이며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자와의 장기 공급 계약 유무와 관계없이 대출이 가능하다.

글로벌 에너지 산업은 2015년 12월 파리 기후 협약 이후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기존 석탄화력발전 중심에서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개발로 변화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정부가 친환경 미래에너지 발굴 및 육성을 국정과제로 선정하며 탈원전·탈석탄 에너지 정책을 추진하고 있어 태양광 발전을 중심으로 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산업은 급성장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 태양광 플러스 기업대출’은 친환경 미래에너지를 육성하려는 정부의 정책을 뒷받침하는 상품으로 본 상품을 통해 관련 산업의 육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산업의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상품 개발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한은행은 지난 2월 한국에너지공단, 신용보증기금과 함께 에너지저장장치(ESS) 수요 및 공급 기업을 대상으로 한 ‘ESS플러스 협약보증’에 이어 지난 19일부터 보증 대상을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 및 공급기업, 수요자원거래시장 참여기업까지 확대한 ‘에너지 신산업 협약보증’을 실행하고 있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