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6월 24일  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경기도, 렌터카업체와 전기차 보급 확대 협약 2017-04-13 09:25
【에코저널=수원】경기도는 렌터카 업체와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파트너십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13일 오후 2시 경기도청에서 롯데렌탈, 현대캐피탈 등 자동차 대여업체 4곳과 함께 ‘전기차 및 충전기 보급 확대 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식에는 이재율 행정부지사, 구자갑 롯데렌탈 본부장, 이병주 현대캐피탈 실장, AJ 남궁억 상무, 김시환 SK네트웍스 부문장이 참석한다.

이번 협약에 따라 자동차 대여업체는 백화점, 대형마트, 아울렛 등 계열사 사업장의 개방형 공용충전기 부지를 임대료 없이 무상으로 제공하고, 경기도는 해당 부지에 충전기를 우선적으로 설치하기로 했다.

또한 올해부터 공공기관의 전기차 의무구매 비율이 25%에서 40%로 상향됨에 따라 도내 공공기관에 장기렌트 상품을 안내할 예정이다.

전기자동차 장기렌트 상품은 직접 구매하는 것보다 3년 렌트 후 인수 조건의 경우 2~3백만원 더 저렴하다. 차량 대량구매에 따른 구입가격 할인과 추가적인 세제감면 때문이다.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전기차 보급을 확대해 미세먼지를 줄이고, 소비자들이 저렴한 가격에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올해 안에 도비사업으로 전기차 충전기 3천기를 설치한다. 전기차 충전기 위치정보는 일반 기업과 소비자에게 사전에 공개해 전기차 구매를 촉진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지난 해 9월 미세먼지 저감대책인 ‘알프스 프로젝트’를 통해 2020년까지 전기차 5만대, 충전기 1만2천기 보급을 발표한 바 있다.

고효준 기자 khj@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