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7년 04월 25일  화요일
   즐겨찾기 추가
   
  
 
 
 
 
 
 
 
 
 
 
 
기사검색
  

 
고위험 화학공장 사업장 대상 ‘위험경보제’ 시행 2017-04-10 10:02
화학공장 대정비·보수기간 선제적 대응


【에코저널=세종】고용노동부는 봄철 화학공장 대정비·보수기간을 맞아 고위험 사업장(PSM사업장)을 대상으로 2017년 2분기 화학사고 위험경보제를 시행한다.

‘화학사고 위험경보제’란 화학물질을 대량으로 취급하는 고위험 화학공장에서 화재·폭발·누출 등 화학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분기별로 시설보수·정비 등 위험작업을 미리 파악해 집중관리하는 것으로, 지난 2014년 5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위험경보는 파악된 위험징후 분석 결과에 따라 사업장·지역별로 3단계(관심>주의>경계)로 발령하며, 등급별로 집중 기술지도, 진단 및 감독을 실시한다.

지난 3월 18일부터 24일까지 안전보건공단의 e-PSM시스템(www.kosha.or.kr/epsm)을 통해 1394개 사업장의 위험정보를 수집, 그 중에서 위험징후가 확인된 사업장에 대해 방문 컨설팅을 무료로 실시한 후 4월 10일 ‘사업장 경보등급’을 확정할 예정이다. 등급이 확정되면 등급별로 고용노동부의 점검, 안전보건공단의 기술지도 등을 실시해 위험한 작업현장을 밀착 관리하게 된다.

‘지역경보’는 전남권은 경계경보, 전북·경남권은 관심경보를 발령하고, 주기적인 상황점검, 합동회의, PSM이행 결의대회, 사업장 실무자 특별교육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고용노동부 김왕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화학공장에서의 화재·폭발·누출 등 중대산업사고는 정비·보수작업 중에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며 “대정비·보수작업이 집중되는 시기에 사고위험요인을 미리 관리함으로써 고위험 화학공장의 대형사고를 예방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