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2월25일목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이재명 경기도지사, ‘동물 존중이 곧 인간 존중’ 2021-01-14 09:07
반려동물 사지 말고 입양해야…개 농장 대책 마련할 것

【에코저널=파주】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3일 오후 파주시 소재 동물 보호·복지시설 ‘더봄 센터’를 방문해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해야 한다”며 경기도 차원의 개 농장 실태조사로 관련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최종환 파주시장, 더봄 센터의 운영 주체인 동물권행동 카라의 임순례 대표, 전진경 상임이사와 함께 동물보호복지 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좌측)와 최종환 파주시장이 파주시 소재 동물권행동 카라 ‘더봄 센터’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동물보호복지 정책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참석자들은 이 지사에게 도내 불법 번식장 및 개 농장 폐업‧정리 계획을 경기도 차원에서 수립해 줄 것과 함께, 동물복지농장에 대한 살처분 기준을 역학조사에 근거해 새로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동물도 하나의 생명인데 물건 취급을 하면 결국 인간에 대한 존중도 어려워질 수 있다”며 “하나의 생명으로 존중하고 공존하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개 농장 문제와 관련, 이 지사는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하자는 얘기처럼, 실제로는 거래를 최소화하고 입양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맞는 것”이라며 “공장식 생산을 통해 매매하는 것을 금지하고 분양을 책임질 수 있는 사람들에게 자격 면허를 줘서 엄정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개 농장의 경우 경기도가 전체 실태조사를 해서 가급적 이런 업체들이 없어질 수 있도록 노력중이다. 조사 과정에서 동물 학대라든지 이런 문제들이 발견이 되면 필요한 부분을 시정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파주시 소재 동물권행동 카라 ‘더봄 센터’에서 반려묘와 교감하고 있다.

참석자들은 아울러 동물생산‧판매업에 대한 제도적 보완, 유기동물 입양문화 정착 등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동물보호정책에 대한 경기도의 보다 적극적인 관심과 내실 있는 시행을 당부했다.

▲좌측부터 최종환 파주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동물행동권 카라 임순례 대표와 전진경 상임이사.

이 지사가 방문한 ‘더봄 센터’는 동물보호단체인 ‘동물권행동 카라’가 유럽 최대 규모의 동물보호시설인 독일 ‘티어하임’을 모델로 지난해 10월부터 개소·운영 중인 동물 보호·복지시설이다. 현재 이곳에서는 학대와 도살위기 등으로부터 구조된 개140여 마리와 고양이 40여 마리를 보호하고 있다.

간담회에 앞서 이 지사는 더봄 센터의 옥상공원과 산책로 등을 둘러보며 동물보호 활동을 격려하고, 센터가 보호 중인 유기묘들과 교감하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경기도는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경기 실현’이라는 민선7기 도정 철학에 맞춰 ‘경기도형 동물복지 종합대책(2018~2022)’을 수립,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 야생동물 보호관리 체계 강화 등 다양한 사업과 정책을 발굴해 추진 중이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