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4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관련기사 : 연천군 민통선 포획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관련기사 : 파주서 11건째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관련기사 : 파주시 민통선 멧돼지 폐사체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파주시·연천군 멧돼지서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인 2019-12-03 20:55
【에코저널=파주·연천】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경기도 파주시 장단면 거곡리와 연천군 신서면 도신리에서 발견된 멧돼지 폐사체 2개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3일 밝혔다.

파주시 장단면 폐사체는 11월 30일 오후 1시께 농경지에서 농업인이 발견했다. 연천군 신서면 폐사체는 12월 2일 오전 10시께 산자락에서 산행 중인 주민에 의해 발견됐다. 신고를 받은 파주시와 연천군은 시료채취 후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에 따라 사체를 매몰처리했다.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현황.(2019년 12월 3일 기준)

국립환경과학원은 파주, 연천 폐사체에서 12월 3일 오후 2시 경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를 확진한 뒤 결과를 관계기관에 통보했다. 이로써 파주에서 13건, 연천에서 9건의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됐으며, 전국적으로는 36건이 됐다.

국립환경과학원 정원화 생물안전연구팀장은 “이번에 검출된 파주와 연천 모두 2차 울타리 안에서 발견됐다”며 “2차 울타리 내는 감염위험성이 큰 지역으로 앞으로도 감염폐사체가 발견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jungsungl@daum.net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