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18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아프리카돼지열병 특별관리구역 14개 지자체 확대 2019-06-05 15:05
【에코저널=서울】아프리카돼지열병(ASF; Africa Swine Fever) 특별관리구역이 14개 지자체로 확대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제80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세종↔서울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 강화방안’을 확정했다.

오늘 회의에는 과기정통부·외교부·통일부·문체부·농식품부·산업부·고용부·여가부·국토부·중기부 장관, 국무조정실장, 교육부·법무부·국방부·행안부·복지부·환경부 차관, 공정위·권익위 위원장, 인사처장, 국세청·관세청·통계청·경찰청·해경청 청장 등이 참석했다.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북한 등을 통해 국내에 유입할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강화 방안의 주요 내용을 보면, 범부처 총력 대응을 위해 농식품부 차관을 단장으로 ‘ASF 대응 관계부처 협의체’를 운영한다. ①국경검역 ②불법 축산물 단속 ③남은음식물 급여관리 ④야생 멧돼지 관리 등 4개 분야별로 부처간 협력체계를 구축, 현안 발생 시 즉시 대응하기로 했다.

관계부처, 지자체 합동 영상회의를 매일 개최하고, 접경지역 10개 시·군은 ASF 상황실을 설치·운영해 방역상황을 관리하고 있다.

전국 6300개 양돈농가 일제점검·소독 실시 및 전국 46개 거점소독시설 일제 가동(6월~)으로 축산관련 차량 소독을 강화한다.

접경지역은 ‘심각’ 단계에 준하는 강화된 예방조치를 실시한다. 거점소독시설, 통제초소 등 방역거점을 확보(각 10개소)하고, 울타리 조기 설치, 일제소독의 날 운영(매주 수요일) 등을 실시한다.

접경지역 농가와 관계기관 합동으로 가상방역훈련도 6월 중 실시(경기·강원·인천)해 방역태세를 점검한다. 민통선 이북지역 멧돼지에 대해 포획을 강화하고, 포획된 멧돼지는 ASF 검사를 실시한다.

또한, 질병 예방 목적의 멧돼지 사전포획 강화 지역을 기존 접경지역 및 방목형 양돈농가 주변에서 모든 양돈 농가 주변까지 확대하고 농가를 대상으로 침입 차단방법 등 교육을 강화한다.

이와 함께 남은음식물의 자가급여 금지와 특별관리지역 확대(10→14개)를 추진한다. 대상 농가 수가 많고 상대적으로 부적정 처리 가능성이 있는 남은음식물 자가급여 농가(173개소)를 대상으로 7월중에 남은 음식물의 급여를 금지할 계획이다. 자가급여 금지로 인해 국민의 불편이 생기지 않도록 활용 가능한 모든 가용시설을 동원, 음식물을 처리한다.

야생멧돼지 이동거리(최대 15km/1일) 등을 감안해 특별관리지역 대상 시군을 확대(고양, 양주, 포천, 동두천)해 방역조치도 강화한다.

정부 관계자는 “관계부처·지자체 합동 대응체계를 강화하고 심각 단계에 준하는 강화된 예방조치와 함께 방역·검역활동을 실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