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6월26일수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비와호박물관, 세미나 열어 2019-05-22 13:42
【에코저널=상주】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일본 비와호박물관과 5월 23일 경북 상북시 소재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연구수장동에서 제5회 한·일 공동 발표회(세미나)를 개최한다.

‘비와호박물관’은 일본 시가현에 위치하고 있는 담수 생물 전문 연구기관이다. 일본에서 가장 큰 호수인 비와호(면적 670km²)의 역사와 생태계를 보여주는 박물관이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과 2017년 ‘담수 생물다양성 정보 교류 및 연구’에 관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가람수호.

이번 공동 발표회는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5월 22일)을 기념해 한국과 일본의 담수 생물다양성의 변천을 주제로 열린다.

이에 앞서 양 기관의 발표회 참석자들은 5월 22일 상주시의 낙동강 상주보와 문경시의 영강 일대에서 생물다양성을 조사했다. 일본에서 제일 크고 오래된 호수인 비와호의 녹조 변천 과정과 담수 생물다양성 정보를 공유하고, 우리나라 담수 생태계의 보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비와호박물관.

이번 공동 발표회에서는 양 기관이 연구하고 있는 담수 생물다양성의 현황과 보전 활동 등 6개의 연구 사례를 중심으로 발표 및 종합토론이 진행된다.

비와호박물관은 타카하시 케이치 관장을 비롯해 4명의 연구진이 ▲비와호의 고유종 성립 과정 ▲비와호 녹조의 변천 ▲논 생태에서의 어류 다양성에 대해 발표한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한·일 담수 새우류의 유전자 분석 연구 ▲한국의 유해성 조류 번성 연구 현황 ▲병원성 유해 원생동물 정보 수집 연구를 발표한다.

종합 토론에서는 발표된 연구 사례의 결과를 바탕으로 우리나라의 녹조 저감 방법, 습지 시추를 통한 고대 생물종 연구, 하천별 어류 다양성 연구 등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다.

서민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양 기관이 서로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담수 생물다양성의 보존을 위한 공동 연구사업을 적극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남귀순 기자 iriskely@hotmail.com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