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1월13일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대형 수산과학조사선 ‘탐구 22호‘ 6일 취항 2018-11-05 15:43
【에코저널=부산】우리 바다 수산자원조사를 전담할 대형 수산과학조사선 ‘탐구 22호가 6일 부산 (구)연안여객선터미널 부두에서 취항식을 갖고 본격적인 항해를 시작한다.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우리나라 해역의 수산자원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지난 2012년 8월 수산자원조사 인프라 구축계획을 수립, 추진하고 있다.

이같은 구축계획에 따라 수산자원조사를 전담하는 수산과학조사선 3척의 추가 건조를 추진하고 있다. 2017년 3월에는 우리나라 전 해역의 수산자원조사를 체계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 ‘수산자원연구센터(경남 통영시 소재)’를 신설했다.

수산과학조사선은 ‘탐구20호(885톤)’와 ‘탐구21호(999톤)’가 활동하고 있으며, 이번에 세 번째로 1458톤 대형 조사선 ‘탐구22호’가 취항한다. 오는 2020년에는 1600톤급 대형 조사선이 추가로 투입될 예정이다.


1458톤(길이 70.4m, 폭 13.5m) 규모의 ‘탐구22호(사진)’는 최대속력 15.5노트(knots)로 항해할 수 있고, 승무원 24명과 연구원 16명이 승선할 수 있다. 이 조사선은 2016년 5월에 착공돼 올해 9월 건조를 마치고 시험운항을 거쳤으며, 11월부터 본격적으로 조사에 투입될 예정이다.

‘탐구 22호’는 우리나라 배타적 경제수역(EEZ) 내에서 중간보급 없이 최대 30일까지 장기간의 조사를 수행할 수 있다.

또한, 다중빔과학어군탐지기(ME70), 위치 유지장치(Dynamic Positioning System), 트롤모니터링 시스템 등 다양한 첨단장비를 탑재하고 있고, 실시간 수산자원 탐색과 추적이 가능해 정밀한 수산자원조사 체계를 구축하는 데 적극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해양수산부 조일환 수산자원정책과장은 “실효성 있는 수산자원관리정책을 수립하기 위해서는 우리나라 해역의 수산자원에 대한 정확하고 신뢰할 수 있는 조사자료가 확보되어야 한다”며 “보다 과학적으로 수산자원관리 정책을 수립하고 시행할 수 있도록 수산자원 조사·연구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