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0일토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콩 개화기 노린재 발생 ‘주의’…충분한 관수 2018-08-07 09:30
【에코저널=수원】경기도농업기술원이 최근 폭염이 계속되자 콩 농가에 충분한 관수를 통해 노린재 발생을 예방해달라고 당부했다.

콩은 35℃ 이상이 되면 꼬투리가 잘 형성되지 않고, 알맹이가 잘 차지 않는다. 또한 개화기에 수분이 부족하면 수정이 제대로 되지 않아 꽃이 떨어지거나 수확기에 쭉정이가 발생한다.

▲콩 노린재 피해.

콩은 생육 중반기를 지나서 식물체가 커짐에 따라 수분요구량도 많게 돼 필수적으로 관수를 통해 땅의 온도가 오르지 않도록 해야 수확량을 올릴 수 있다.

가뭄이 심했던 2015년 콩 수확시기에 빈 쭉정이가 많았었고, 특히나 콩 꽃이 떨어져 콩 수확량이 저조했던 농가가 많았다.

▲콩 쭉정이 피해.

또한, 더운 날씨에 평년보다 꽃피는 시기가 약 3~5일 정도 빨라지고 있어 노린재 피해를 받는 시기도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노린재는 꽃이 꼬투리로 변해 커지는 시기에 즙액을 빨아먹어 자칫 방제시기를 놓칠 경우 수확기가 돼서야 피해 사실을 알 수 있다.

온도가 높으면 노린재는 증식이 빨라지기 때문에 이동성이 떨어지는 이른 아침 작목반 단위로 동시에 노린재 적용약제로 방제할 것을 당부했다.

박인태 농업기술원 연구개발국장은 “콩 생육 중, 후반기에 관수 및 병충해 방제에 힘써 수확기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박지현 기자 pjh@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