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2월17일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서울시, 4가지 테마 한강 숲 조성 완료 2018-08-06 15:32
【에코저널=서울】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한강 자연성 회복사업 일환으로 잠실·여의도·잠원 등 4곳에 ‘한강숲’ 조성을 완료하고, 8월부터 시민들에게 개방했다고 밝혔다.

새로 조성된 한강숲은 4만800㎡ 면적의 규모로, 3만7412주의 다양한 수목이 식재됐다.

‘한강숲’은 강변 경관과 위치를 고려한 4가지 테마로 각 공간을 다채롭게 조성했다.

▲잠실 생태숲.

잠실한강공원에는 소생물 서식공간 및 야생조류의 먹이 수목 등을 식재하고, 생태환경 개선을 통해 종다양성 회복을 위한 ‘잠실 생태숲’으로 만들었다. 매화나무, 팥배나무, 참느릅나무, 때죽나무, 해당화 등 약 23종 1만2267주의 수목을 식재했다.

▲여의도 완충숲.

여의도한강공원에는 도로변과 접한 경계지점에 내공해성에 강한 대왕참나무를 밀도 있게 식재했다. 미세먼지 저감을 통한 대기정화 기능과 함께 자동차 매연, 소음 등을 차단하기 위한 ‘여의도 완충숲’을 조성했다.

잠원한강공원에는 공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풍성한 그늘을 제공하고, 힐링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고자 ‘잠원 치유의 숲’으로 만들었다.

풍성한 그늘을 제공하고 피톤치드가 풍부하게 발생되는 소나무를 대량 식재해 공원 산책로 사이 솔향기를 맡으며, 힐링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졌다.

▲미루나무 백리길.

한강 ‘미루나무 백리길’은 ‘광나루~강서한강공원’까지 약100리(약40km)를 고즈넉한 강변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숲길을 말한다. 미루나무 약 1800주가 한강변을 따라 식재되어, 마치 고흐나 모네의 명작 속의 포플러 숲을 떠올리게 한다.

서울시는 나무가 잘 자랄 수 있도록 식재 시 양질의 토양을 사용하고, 토양에 산소공급 및 빗물유입이 원활히 되기 위해 공기가 통과할 수 있는 수목용 통기관을 설치하는 등 수목 생육환경 개선에도 세심히 배려했다.

‘한강숲 조성사업’은 서울시와 한강을 사랑하는 서울시민·단체·기업 등의 자발적인 참여로 진행된다. 사람과 자연이 상생할 수 있는 환경을 함께 만들어 나가고 있는 사업이다.

윤영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기후변화와 미세먼지 등 도시가 갖는 환경문제의 해답이 숲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한강 자연성 회복사업을 통해 한강공원 내 울창한 숲을 조성해 많은 시민들이 보다 건강하고 깨끗한 공간에서 한강을 이용하실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병구 기자 lbk@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