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7월 17일  화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수산과학원 수산현장 119팀, 천수만 사전점검 2018-07-09 14:06
【에코저널=서산】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7월 10일부터 11일까지 충남 천수만 내 양식장을 대상으로 다가올 여름철 고수온 및 수산질병을 사전에 점검하기 위해 수산현장 119팀이 출동한다고 밝혔다.

수산현장 119팀은 어촌에 피해가 발생하기 전에 달려가 신속히 예방하는 긴급 출동팀으로 국립수산과학원 소속 6개 연구소를 중심으로 지자체, 어업인단체와 함께 하는 맞춤형 민·관 합동 현장 지원팀이다. 국립수산과학원 전문가 70명, 지자체 39명, 외부전문가 10명으로 총 119명이 참여하고 있다.

▲수산현장 119팀, 조피볼락 치어 질병 진단.

이번 수산현장 119팀은 천수만 해역에서 장마 이후 7월말~8월 사이 우리나라 연안을 중심으로 고수온 발생 가능성이 높다는 기상 예측에 따라 본원과 서해팀이 합동으로 이동병원 운영 및 고수온 대응 어업인 행동요령 등을 안내하고, 충청남도(수산자원연구소, 서산시, 태안군)와 함께 모니터링을 실시할 예정이다.

양식장 관리 및 질병진단을 희망하는 어업인은 검사시료를 가지고 119팀 운영장소를 방문하면 어류 사육관리 요령과 기생충 및 세균성 질병검사를 받을 수 있다.

천수만 해역은 2013년과 2016년 고수온 시기에 수산생물 피해가 발생했으나, 지난해에는 수산현장 119팀을 중심으로 지자체 등과 현장대응반을 운영하면서 액화산소 공급, 저층수 펌핑 및 차광막 등을 설치해 고수온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다.

서장우 국립수산과학원장은 “매년 발생하는 수산피해는 미리 예방하고 준비한다면 그 피해를 최소화 시킬 수 있다”며 “수산현장 119팀은 언제 어디서든 항상 어업인들과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모계옥 기자 mgo@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