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년 06월 24일  일요일
   즐겨찾기추가
   
  
 
 
 
 
 
 
 
 
 
 
 
기사검색
  

 
‘멧돼지 포획트랩’ 효과 커… 고흥서 6마리 잡아 2018-06-12 13:11
【에코저널=전주】농촌진흥청은 농경지의 멧돼지 피해를 막기 위해 연속해서 멧돼지를 잡을 수 있는 포획트랩을 개발하고, 안전하고 효율적인 활용지침도 제공하고 있다.

먹이 활동을 나선 멧돼지들이 산간지역의 농경지에 자주 나타나면서 농작물에 피해를 끼치고 있다. 농작업이 많은 농번기에는 멧돼지 밀도가 높으면 농업인에게 심리적 불안 요인이 된다.


포획은 미리 먹이주기, 포획트랩 설치, 집단포획 등 3단계를 거친다.

미리 먹이주기는 멧돼지가 주기적으로 찾아오도록 학습하는 과정이다. 연속 5일 이상 먹이를 먹었다면 포획트랩을 설치한다.

트랩을 설치한 후 유입구를 열어두고 평소 주는 먹이의 3배 이상(약 20리터)을 바닥의 흙을 파낸 자리에 흩어 놓는다.
유입구를 열어둔 채로 연속 3일 이상 먹이를 먹을 경우 트랩 문을 닫아 집단포획을 한다.

최근 멧돼지 트랩 반응을 관찰한 결과, 포획은 야간에 비가 올 때 효율이 좋았다. 일차적으로 부분 포획을 했더라도 먹이를 계속 주면 추가 포획도 가능했다.

트랩으로 멧돼지를 잡았다면 읍·면·동사무소 야생동물 전담부서에 알려 전담 수렵인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트랩 이용에 관한 문의는 농촌진흥청 배연구소(061-330-1581)로 하면 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송장훈 농업연구사는 “멧돼지에 의한 농경지 피해가 본격적으로 발생되기 전인 6월까지도 포획 효율이 좋은 편”이라며 “안전사용 매뉴얼을 따라 트랩설치 전에 먹이 활동이 충분하게 이뤄지게 해야 한다”고 전했다.

모계옥 기자 mgo@ecojournal.co.kr   

이 기사에 대한 소유권 및 저작권은 에코저널에 있으며 무단전재 및 변형, 무단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경우 법적 조치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사목록]  [인쇄]  [메일로 보내기]  [오탈자 신고]  [글자크기 ] [저장하기]